은행의 도전, 부동산자문 유료화 ‘통할까’
내외부 제휴통해 다방면 컨설팅 제공<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은행권의 부동산자문서비스 경쟁이 치열하다.투자자문업 진출로 부동산자문서비스 유료화를 선언하며 서비스 향상과 차별화에도 나선 모습이다. 마땅한 비이자수익
한화생명, 인니법인 1500억 투자…지점 4배 늘리고 장기국고채 매입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지난 2013년 국내 생명보험사 중 최초로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화생명이 현지 법인에 1500억원을 투자한다.한화생명은 인도네시아법인 지점망 확대에 800억원, 자본금 확충과 투자영업에
투데이 브리핑
금융그룹 상반기 실적경쟁 ‘신한, KB에 판정승’
ISA 증가세 둔화…1만원 이하 ‘깡통계좌’ 감소
오피니언

[인터뷰] 아내 따라 태평양 건넌 파란눈의 보험계리사

[인터뷰] 아내 따라 태평양 건넌 파란눈의 보험계리사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의 20배가 넘는 8300...

건축의 시작과 끝 ‘하우빌드 자금관리’

건축의 시작과 끝 ‘하우빌드 자금관리’
우리은행이 건설분야에 핀테크를 접목해 2014년 9월 선보인 ‘공사대금안전관...
Global Report

美 USD 리보 대체금리 올 연말 나온다

선물·파생시장 효과적 조성에 성공여부 달려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이르면...
글로벌 은행 떠난 자리, 스페인·스위스계 관심

글로벌 은행 떠난 자리, 스페인·스위스계 관심

동남아·중남미 등 대형은행 철수 지역서유럽 ...

캐나다 중앙은행, 정책금리 0.5%로 동결

캐나다 중앙은행(BOC)이 지난 13일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5%...
Headline News
[1000호 특집] 대한민국 디지털금융 17년의 역사를 밟다
<대한금융신문=문혜정 기자> ‘띵동’ 지하철에서 스마트폰 알림음이 울린다. 핸드폰 화면의 팝업창에는 이달 통장에 들어온 월급 액수가 고스란히 찍혀있다. 생각보다 많이 들어온 상여금에 기분이 좋아진 A씨는 온라인쇼핑몰에 들어가 평소 아들이 사고 싶어 했던 게임기를 바로
[모바일이 바꾼 금융세상] 혁신과 전통의 갈림길에 서다(1)
대한민국 금융시장은 핀테크라는 용어가 나오기 전부터 이미 금융과 IT를 접목시킨 온라인 금융서비스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냈다. 공인인증서와 액티브X가 깔린 PC 하나만 있으면 대부분의 금융거래가 가능했던 세상에서 우리는 이미 핀테크의 선두주자였다.그러나 한국의 자랑
NH농협카드, 항공기 내 실시간 결제시스템 특허 등록
KEB하나은행, 핀테크기업 육성 위한 ‘1Q Lab 3기’ 출범
미래에셋證, 종합자산관리엔 ‘프리미어 멀티랩’
KB생명, 방카슈랑스 전용 건강보험 출시
펀드슈퍼마켓 ‘다 알아서 해주는 연금’ 이벤트
하이證, 로보어드바이저 ‘젠포트’ 온라인 설명회 개최
우리은행, 서울보증보험과 베트남 모기지시장 진출
우리카드, 최대 2% 적립되는 ‘위비멤버스카드’ 출시
NH證, 영상통화 계좌 개설 서비스 실시
C-suite 라운지

[금융수장 워딩분석] 황영기의 ‘이종격투기’, 금융산업 ‘종분화’ 과정

시장 생존자는 새로운 DNA 갖춘 창조적 파괴의 혁신기업흥행 원하는 이종격투기, 욕망과 이성간의 균형추가 숙제 <대한금융신문=김승...

[금융수장 워딩분석] ‘협업·집단지성’으로 1등 되자는 윤종규 회장

온라인 모바일은 심리스, 오프라인은 영업 집중공동체적 가치 발휘하려면 ‘오픈환경’도 신경써야<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못 하...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금값 상승에 저축은행 “바쁘다”
2
[1000호 특집] 대한민국 디지털금융 17년의 역사를 밟다
3
[모바일이 바꾼 금융세상]혁신과 전통의 갈림길에 서다(4)
4
[모바일이 바꾼 금융세상]혁신과 전통의 갈림길에 서다(1)
5
[모바일이 바꾼 금융세상]혁신과 전통의 갈림길에 서다(3)
6
한국형 NFC 구축 내달 킥오프
7
글로벌 은행 떠난 자리, 스페인·스위스계 관심
8
갈 곳 없는 자금, 부동산 대체투자에 몰린다
9
건축의 시작과 끝 ‘하우빌드 자금관리’
10
올 상반기 신용등급 하락한 금융사 8곳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동북빌딩 505호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