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찻잔 속 태풍? 등록인가·전환 신청건수 전무
기존 자문 '주식'에 쏠려 펀드 등 금융상품 전문자문인력 부족채널확대, 자문인력 고객접점 확보 등 ‘業 활성화’ 기대감은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자본시장 판매채널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車보험 제도 개선에 손보사 1분기 순익 33% 증가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에 힘입어 올 1분기 손해보험사의 순익이 크게 늘었다.금융감독원은 지난 1분기 국내 손보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이 1조202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2.8%(2972
투데이 브리핑
온라인 등에 업은 카드사 자동차 할부금융…실적 ‘쑥쑥’
은행 상품 통장 앞면에 원금보장 여부 표시해야
오피니언

IB 헤드 열전② “‘공정경쟁’ 통한 대체투자 시장 확대 총력”

IB 헤드 열전② “‘공정경쟁’ 통한 대체투자 시장 확대 총력”
부동산 이어 항공기·태양광 등 포트폴리오 다양화공모펀드화 등 투자자 위한 다...

[기고]가계부채, 경제 현안으로 다뤄야

[기고]가계부채, 경제 현안으로 다뤄야
글로벌 통화정책의 기조 전환이 이뤄지면서 그간 저금리 환경에 매몰됐던 시장질...
Global Report

[2017 유로 전망]내수 주도 속에 1%대 경제성장

민간소비 호전 및 대외거래 확장세 예측돼<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2017년 ...

주택가격 급증에도 견고한 스웨덴 은행

주택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부실이 우려됐던 스웨덴 대형 은행들이 의외로 양호...

유럽연합의 무거운 짐…청년실업 장기화

경기회복 부진이 청년고용에 악영향<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유럽연합(EU)의 ...
Headline News
낙하산에 흔들린 금융권, 관치금융 악몽 씻을까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염희선, 박영준 기자>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이 금융권에도 불어닥칠 전망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쳐 금융공기업과 은행, 증권, 보험 등 각 금융업권에 뿌리내린 낙하산 인사의 대거 물갈이가 예상되고 있어서다. 금융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
[문재인 시대]외풍 민감한 ‘KB금융’…관피아 차단 관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낙하산 인사’ 곤욕
차기 CEO 선임에 투명한 승계절차 요구돼<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정치권의 ‘외풍’이 반가운 금융권은 없을 것이다. 밖에서 불어온 바람은 내부를 이해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고, 섞이지 못하고 부딪히다가 잡음만 불러올 수 있어서다.문재인 대통령 시대가 열렸다. 금융권에
KB국민은행, 원스톱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출시
한국카카오은행, 은행연합회 정사원 가입
NH證, 인력개입 없는 ‘로보어드바이저 랩’ 최초 출시
예보, 은행업권에 ‘예금자정보 사전유지 시스템’ 구축
캠코, ‘온비드’ 거래금액 60조원 돌파
신한銀, 기업상품현장평가단 신설…서비스 개선 추진
삼성자산운용, 배재규 운용총괄 전무 부사장으로 선임
신한베트남은행, 디지털 브랜치 서비스 실시
키움證 “7로 시작하는 나만의 계좌번호 만드세요”
캠코·LH, 공공부동산 개발 손잡는다
“핀테크 업체, 사실상 해외송금 못한다”
신한금융, 신상훈 전 사장에 스톡옵션 지급한다
보험도 ‘비대면 본인 인증’ 도입
3월 카드 승인금액 66조원…전년比 13.7%↑
케이뱅크, 체크카드 28만매 발급…‘20대 女고객 증가 두드러져’
C-suite 라운지

21세기 금융업의 새로운 생존법은 따뜻함

“고객 마음 헤아리고, 그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해 달라”<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금융업은 냉정한 사업이다. 이유는 돈이 ...

뜨거운 감자 ‘은산분리’ 수면 아래 잠복

인터넷전업은행의 ICT기업 주도권 확보안 절실<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은행업과 산업자본의 상호출자규제를 완화해달라는 목소리...
가장 많이 본 기사
1
낙하산에 흔들린 금융권, 관치금융 악몽 씻을까
2
인생 최대의 프로젝트 ‘퇴직연금 관리’
3
KEB하나-KB국민은행, 펀드 판매설정액 명암 교차
4
IB 헤드 열전② “‘공정경쟁’ 통한 대체투자 시장 확대 총력”
5
지난해 사망보험금 70조원 ‘증발’
6
ING생명, ‘생활비 챙겨주는’ 변액종신보험 판매 중
7
[기고]가계부채, 경제 현안으로 다뤄야
8
롯데손보, 애견보험료 30% 올린다
9
기업계 카드사, 가맹점 수수료수익 늘었다
10
흥국화재, 車보험 수익성 개선 본격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