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융당국, 손보사 ‘과다 사업비’ 손본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금융위원회가 손해보험사들이 장기 보장성보험에서 과도하게 걷어왔던 사업비를 손볼 계획이다.이 경우 원금 회복조차 어려웠던 운전자보험이나 재물보험의 원금 회복 기간이 빨라질 수 있다. 보험사
현대캐피탈, 중도상환수수료 면제해준다
2금융권 전체 확산 가능성 ‘미지수’<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현대캐피탈이 내달 법정최고금리 인하에 앞서 중도상환수수료 면제에 나섰다. 다만 이번 중도상환수수료 면제가 다른 캐피탈사와 저축은행 등 2금융권 전체로 확
투데이 브리핑
가상통화 투자한 금감원 직원, 정부 발표 직전 매도해 조사 중
은행권, 지난해 가상통화 수수료수익 22억원 챙겨
오피니언

“방카 名家 ‘우리은행’ 입지 굳건히 할 것”

변액·외화보험 등 상품 라인업 다변화지난해 어려운 시장 상황 불구 수익보전앞으로 비대면 방카 채널도 확대 계획<대한금융신문=염희선...

내 소중한 자산과 포트폴리오 전략 

내 소중한 자산과 포트폴리오 전략 
경기 회복기의 자산가격 상승은 다음과 같은 순서로 이어진다. 부양 정책에 의...
Global Report

싱가포르 DBS은행, ‘디지털뱅킹’으로 변신 박차

CEO 주도로 ‘디지털화’에 전사적 역량 결집‘고객경험’ 기반 역량·프로세스 전...

미국, 2분기 서프라이즈 실적 기록

S&P500 기업 EPS증가율 전년比 11.4% 증가IT·금융·의료·산업재섹터&...

日 대형은행, 현지화 중점 추진으로 ‘동남아 공략’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일본 대형은행들의 동남아시아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
Headline News
하나금융 차기 회장 유효경쟁 돌입…최범수 다크호스로
김정태 현 회장 비롯 3인 후보군 확정
회추위 22일 면접 직후 최종 후보 결정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하나금융 차기 회장 후보가 3인으로 압축됐다.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의 3연임이 유력한 가운데 최범수 후보도 변수로 주목받고 있다.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16일 3명의 최종 후보
김용덕 손보협회장 “고유 경쟁력으로 새 먹거리 찾자”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손해보험산업 발전방향 제시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국민의 일상생활 위험보장 강화와 연관산업의 동반 성장 등 손해보험 고유의 경쟁력에 기반을 둔 새로운 가치창출을 강조했다.김용덕 손보협회장은 17일 서울 종로구에서 개최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손해보험산업이 직면한 위기를
농협은행, 펀드 순항 외형‧내실 ‘초록불’
삼성화재, 법인보험대리점 공략 가시화
“가상화폐 트레이더∙애널리스트를 찾습니다”
기지개 펴는 스튜어드십 코드, 활성화 해법은
4차혁명시대의 ‘돈’ 주식시장에서 가상화폐로
저축은행 골드바 판매 ‘어렵네’
은행권, 고액자산가 겨냥…PB 영업망 경쟁
롯데카드, 모바일 중심으로 체질개선 나서
은행권 여신전략 기상도…中企 대출 ‘맑음’
손보사 새 격전지 된 ‘인터넷 장기보험’
금융권 CEO ‘직원 중심 경영’ 한목소리
카드업계 무술년 경영 화두 ‘디지털 혁신’
[금융권 새해 전망]무한경쟁의 시대…수익 극대화 ‘골몰’
‘비트코인’ 과세 기반 다지는 정부...실명 입출금만 허용
대형사 쏠림으로 ELS 발행 양극화 심화
C-suite 라운지

프로야구의 역동성을 브랜드화하는 신한은행의 승부수

유사한 마케팅 환경 극복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효과 보며 과감한 투자 결정<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나라 전체가 평창 동계...

‘하나의 마음’ 강조하는 손태승 신임 우리은행장

‘하나의 마음’ 강조하는 손태승 신임 우리은행장
새해 첫 일정 고종황제 묘소 참배, 잘 짜인 세련된 행보로 비쳐져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은행이 화폐를 지켜준다는 믿음은 배신당했다”
2
[단독] 금융당국, 손보사 ‘과다 사업비’ 손본다
3
삼성증권發 지배구조 관련법 개정 가능성 커지나
4
‘납입면제’ 미끼로 실손보험 절판마케팅 ‘고개’
5
코인네스트 블록체인 컨퍼런스 개최...퀀텀 개발팀 내한
6
주택연금, 한국 노후빈곤의 해결책될까
7
부진한 IC단말기 전환 사업…대책 마련 고심
8
애큐온저축은행, 영업망 재정비 속도 낸다
9
하나금융 차기 회장 유효경쟁 돌입…최범수 다크호스로
10
코스닥 지수, 16년 만에 900선 돌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