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보험금 때문에…” 삼성증권 헤지펀드 운용업 발목
대주주 요건 문제로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 심사 차질삼성생명 자살보험금 일부지급에 금감원 징계 수위 관건<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삼성증권이 대주주인 삼성생명 때문에 헤지펀드(전문투자형 사모집합투자기구) 운용 사
은행권 자영업자대출 규모 축소 불가피
우량 자영업자 신규대출 기회 축소 및 성장성 둔화 예상<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올해 은행권의 자영업자대출 규모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관리방안의 일환으로 자영업자대출 옥죄기에 나서면서
투데이 브리핑
미래에셋대우 신주 상장…수급부담에 주가는 ‘주춤’
위성호 신한카드사장, 회장 후보 중도 사퇴 이유는
오피니언

[인터뷰] 아버지의 길을 따라…2대째 삼성 보험맨

[인터뷰] 아버지의 길을 따라…2대째 삼성 보험맨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아들에게 아버지가 걸어온 길이란 익숙하면서도 낯...

[기고] 저신용자의 등불이 된 P2P대출

[기고] 저신용자의 등불이 된 P2P대출
최근 금융위원회는 서민 취약계층 금융지원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개인신용평가체...
Global Report

[2017 유로 전망]내수 주도 속에 1%대 경제성장

민간소비 호전 및 대외거래 확장세 예측돼<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2017년 ...

주택가격 급증에도 견고한 스웨덴 은행

주택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부실이 우려됐던 스웨덴 대형 은행들이 의외로 양호...

유럽연합의 무거운 짐…청년실업 장기화

경기회복 부진이 청년고용에 악영향<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유럽연합(EU)의 ...
Headline News
기술금융, 제2의 도약 꿈꾼다
금융위, 평가방식 개선 및 기반 정비 추진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기술금융의 질적 도약이 추진된다. 평가 방식이 개선되고, 기술평가와 여신심사가 일원화된다. 기술신용평가(TCB)의 신뢰성과 활용도를 높이고, 기술정보데이터베이스(TDB) 기반도 정비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기술만 있으면 대출과 투자를 받을
증권사 ‘대손충당금’ 올해 3000억 규모 늘어난다
규제·회계 상 구분으로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채무보증·대출영업 비용 증가…영업활동 일부 제약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앞으로 증권사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은행과 동일하게 적용됨에 따라 추가적으로 쌓아야 하는 대손충당금이 3000억원 규모에 이를
2017 새해 소셜트레이딩족이 선택한 종목은?
저축은행 대출시 신용등급 하락폭 줄어든다
코스콤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 ‘매매회전율’ 등 운용정보 제공
한화생명, 中 장쑤성 진출…멀티채널 강화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를 통해 가채부채, 대출금리 줄이자
펀드수익률 한눈에 비교…‘펀드다모아’ 오픈
하영구 회장 "인터넷전문은행, 기존 은행과 이해상충 우려 적어"
금융위, IMM PE 우리은행 한도초과 지분 승인
이병래 예탁원 사장 “거래소 지주사 전환대비 소유·지배구조 개선 박차”
C-suite 라운지

주장하는 리더십보다 들어주는 리더십으로

주장하는 리더십보다 들어주는 리더십으로
이원태 Sh수협은행장 “판소리의 고수처럼 하고파”성공하기 위해선 경청할 수 ...

명예시인 추대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명예시인 추대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맨부커상’의 한강 만든 한국문학 번역지원 사업도 평가 <대한금융신문=김승호...
가장 많이 본 기사
1
“자살보험금 때문에…” 삼성증권 헤지펀드 운용업 발목
2
은행권 자영업자대출 규모 축소 불가피
3
복잡한 은퇴자금 계산 ‘쉽고 간단한 곱셈 법칙’
4
[기고] 저신용자의 등불이 된 P2P대출
5
증권사 ‘대손충당금’ 올해 3000억 규모 늘어난다
6
미래에셋대우 신주 상장…수급부담에 주가는 ‘주춤’
7
삼성증권, 전문사모집합투자업 인가 신청 자진 철회
8
[응답하라, 우리술 VIII]향으로 즐기는 증류소주 올해부터 대세될 듯
9
이병래 예탁원 사장 “거래소 지주사 전환대비 소유·지배구조 개선 박차”
10
금융보안원, 금융보안 기술세미나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