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인상, 국내 금융사 차등보험료 책정에도 영향
민감도 높은 보험·증권 등 전 금융권 리스크 사전 대비 차원 예보, 금리변동·LAT·가계부채 등 예보료 평가모형 적용 고려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미국의 금리인상이 국내 금융권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
손보사, 자동차보험 ‘수익 사업’ 근접
1분기 손익분기점 수준 합산비율 기록“적자 지속하던 車 보험 정상화 과정”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으로 수익을 낼 수 있을까.대형 손보사들이 1분기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
투데이 브리핑
케이뱅크 돌풍에 거품 없었다
포인트 가맹점수수료 최고 5%서 2%로 인하한다
오피니언

“무료 컨설팅만 4500여건, 中企 지원의 새지평 열 것”

“무료 컨설팅만 4500여건, 中企 지원의 새지평 열 것”
75명의 대규모 지원 조직 및 관련 노하우 바탕성장단계별 맞춤형‧...

[기고] 간편결제, O2O 확대로 이어져야

[기고] 간편결제, O2O 확대로 이어져야
스마트폰의 대중화가 우리 생활을 변화시킨 사례는 무궁무진하다. 스마트폰을 이...
Global Report

[2017 유로 전망]내수 주도 속에 1%대 경제성장

민간소비 호전 및 대외거래 확장세 예측돼<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2017년 ...

주택가격 급증에도 견고한 스웨덴 은행

주택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부실이 우려됐던 스웨덴 대형 은행들이 의외로 양호...

유럽연합의 무거운 짐…청년실업 장기화

경기회복 부진이 청년고용에 악영향<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유럽연합(EU)의 ...
Headline News
국채 3년 200bp 상승시…증권사 수익 1.25조 증발
보유채권 규모 175조원…대규모 채권평가손실 영향 2년간 지속2019년 이후 채권보유이익 증가 힘입어 점진적 수익 개선 기대<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오는 2018년까지 국고채 3년물 금리가 200bp 상승할 경우 증권사 수익이 지난해 말 대비 절반 이
보험사, 자본확충 위한 신종자본증권 발행 쉬워진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보험사들의 자본확충 방안 중 하나인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쉬워진다.금융위원회는 26일 재무건전성 기준 충족을 위한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폭넓게 인정하는 내용의 ‘보험업 감독규정 개정안’ 규정변경을 예고했다.현재 보험사들은 보험부채 시가평가 등
농협금융, 1분기 당기순익 2216억원…전년비 147.8%↑
실직‧폐업 차주 최대 3년간 원금 상환 유예한다
금융보안원, 금융권 블록체인 테스트베드 구축
신보, 창업진흥원과 함께 ‘유망 스타트업 집중 육성’
우리은행, 갤럭시 S8 홍채인증 서비스 출시
신한금융, 1분기 당기순익 9971억원…지주 설립후 최대 실적
주택금융공사, 청년 주거난 해소 지원 나서
대부업체의 저축은행 인수 요건 강화한다
생보사 인터넷보험 비중, 4년새 11배 성장
KB국민카드, 美 카드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신한카드-KT, 금융 플랫폼‧디지털 신기술 업무협약
'거스름돈 카드에 적립'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 실시
KB손보 “KB금융 완전자회사 후 자본력 상승 기대”
“자본시장, 4차산업 자본조달 창구돼야”
신한은행-한국P2P금융협회, P2P대출 디지털 플랫폼 구축 협약
C-suite 라운지

박인규 DGB회장의 붕정만리 출발점은 ‘신뢰’

“원칙 묵묵히 지켜나가면 50년 뒤 ‘글로벌 100’도 가능”<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디지털’이 주도하는 제4차 산업혁명...

삼성금융계열사의 공적 시간 독립선언

삼성금융계열사의 공적 시간 독립선언
자율 경영 첫 시도, 자신만의 기준 만들지 관심 집중 <대한금융신문=김승호 ...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문재인 후보에 쏠린 금융권 지지 선언
2
ING생명 IPO 이유 있는 흥행 “ROE 보다 고배당”
3
씨티銀, 인력 효율화 카드 ‘재배치’
4
[공유차 시대의 보험➀] 외제차 사고 시 수리비 '폭탄'
5
손보사, 자동차보험 ‘수익 사업’ 근접
6
ING생명, 넷마블 청약열기 이어갈까
7
[인터뷰] KB손보 “인터넷 車보험 점유율 14% 목표”
8
현대해상, 보험사기 제보 활성화 ‘앞장’
9
조산율 매년 증가…자궁근종이 원인일 수 있어, 하이푸레이디 관심
10
[공유차 시대의 보험➂] 규모 커지는데…보험이 ‘발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