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디지털조직의 위상 ‘변방에서 중심으로’
현업과 IT의 연계 아닌 주도적인 전략추진 부서로 전환운영 전담 인력보다 첨단 기술 활용 가능한 인재 선호 최근 금융권에서 디지털뱅크 경쟁이 가속화되며 국내 은행들도 다양한 형태로 디지털금융 조직을 강화하는 모습이
산업은행, 온렌딩 대출로 中企 지원 박차
"여전사 관련 대출 규모 확대는 쉽지 않을 듯"<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산업은행이 중소·중견기업의 자금을 지원하는 온렌딩 대출을 강화한다. 전년과 같은 수준의 자금 지원 규모와 함께 신규 상품 출시, 여전사와의
투데이 브리핑
펀디드, MWC에서 한국 P2P 알린다
신한은행, 딥러닝 기반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 도입
오피니언

[인터뷰] 아버지의 길을 따라…2대째 삼성 보험맨

[인터뷰] 아버지의 길을 따라…2대째 삼성 보험맨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아들에게 아버지가 걸어온 길이란 익숙하면서도 낯...

[기고] 인공지능과 금융(1) 손실율 0% 투자회사의 숨겨진 진실

[기고] 인공지능과 금융(1) 손실율 0% 투자회사의 숨겨진 진실
영화 아이언 맨에서 인공지능 비서 ‘자비스’는 주인공의 자산을 스스로의 판단...
Global Report

[2017 유로 전망]내수 주도 속에 1%대 경제성장

민간소비 호전 및 대외거래 확장세 예측돼<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2017년 ...

주택가격 급증에도 견고한 스웨덴 은행

주택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부실이 우려됐던 스웨덴 대형 은행들이 의외로 양호...

유럽연합의 무거운 짐…청년실업 장기화

경기회복 부진이 청년고용에 악영향<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유럽연합(EU)의 ...
Headline News
위험직군으로 직업변경 시 보험료 외 추징금 나눠낸다
손보업계, 수백만원대 책임준비금 일시 정산 분납화 추진고객부담 완화 차원…연체·미납시 제재 없어 보험사 부담↑<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 40세 남성 A씨는 일반 사무직, 자가용 운전자로 100세까지 보장하는 20년 납입 종합상해보험 상품에
금감원 “합병 대형 증권사 리스크 관리 강화”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금융당국이 미래에셋대우, KB증권 등 신규업무가 추가되는 합병 초대형 증권사의 리스크 관리 및 내부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조선, 해운 등 부실 우려 업종의 편입비중이 큰 자산운용펀드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살핀다.15일 금융감독원은 이 같
지난해 보이스피싱 및 대포통장 피해 줄었다
KB손보, 손보업계 최초 ‘보이는 ARS’ 서비스 실시
국민은행, ISA 잔고 1조원 달성
4월부터 전 금융권 대출채권 매각 가이드라인 적용
금투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 본격 가동
라이나생명, 계약직 200여명 정직원으로 전환
수협노조 “수협은행장 낙하산 선임시 총력 투쟁”
흥국생명, 수요 따라 대체투자 한도 '널뛰기'
‘최대 150% 추가 혜택’ 현대카드 슈퍼클럽 프로그램 런칭
C-suite 라운지

모두가 ‘비대면’이 정답이라고 말하는 시대

줄긴 해도 없어지지 않을 ‘점포’ 레드오션으로 보면 안돼<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국내 금융소비자들이 창구에서 텔러와 마주보...

욕망 누르며 목표에 한발씩 다가서는 리더십

욕망 누르며 목표에 한발씩 다가서는 리더십
“문제 생기면 내탓”이라며 조직에 대한 로열티 강조 <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고]수수료 300만원으로 1억 버는 절세 기술
2
연금저축 가입 급감에 한숨 쉬는 정부
3
[은행특집]핀테크 날개 단 은행 동남아 향해 달린다
4
욕망 누르며 목표에 한발씩 다가서는 리더십
5
셀리나 다이어트, 단기간에 성공하는 다이어트 식단 제시
6
한국투자증권 ‘연금자산 START & UP 이벤트’ 실시
7
[응답하라, 우리술 XX]60년 술인생이 빚어내는 강진 병영주조장
8
지난해 부동산 PF에서 재미 본 대구銀…올해는 ‘글쎄’
9
하이투자證, 리자드 스텝다운형 ELS 등 파생상품 공모
10
오투오빌 “노마드족의 보금자리, 신축빌라 분양으로 해결할 수 있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