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4:35 (금)
삼성화재 RC, 재활복지대학 기숙사 환경 개선
삼성화재 RC, 재활복지대학 기숙사 환경 개선
  • 운영자
  • 승인 2006.09.1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판매왕 우미라 RC도 상금전액 기탁


삼성화재(사장 황태선)는 지난 12일 장애인 주거환경 개선 프로젝트인 ‘500원의 희망선물’ 대상으로 경기 평택에 위치한 국립한국재활복지대학(학장 장성민)을 선정하고 입주식을 가졌다.

삼성화재 RC들은 십시일반(十匙一飯)해 모은 기금으로 △휠체어를 타는 장애학생을 위한 방 입구 벽의 충격완화 장치 설치 △화재 등 비상시를 대비해 발코니 난간에 문 설치 △사생활을 보호하고 비(非)장애 학생들과의 공동생활을 돕기 위해 거실에 세면대를 배치하는 등 국립한국재활복지대학의 생활시설을 개선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올해 삼성화재 연도대상에서 판매왕을 차지한 평택지점 우미라 RC(여, 47세)가 상금으로 받아 기탁한 2000만원과 동료 RC들이 지원한 2000만원 등 총 4000만원의 기금이 쓰여졌다.

한국재활복지대학은 전체 492명의 학생 가운데 장애학생이 172명으로 수화통역연구센터와 점자도서관 등 장애를 가진 학생을 위한 교육 및 생활 지원이 뛰어난 대학이며 장애를 가진 학생들 대부분은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그동안 이 대학은 기숙사 생활 인원 초과로 공간이 부족하고 전동 휠체어 등 보장구(保障具)의 대형화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한편 이 날 입주식에는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이수성 이사장, 삼성화재 황태선 사장, 국립한국재활복지대 장성민 학장, 황학수 본부장(前 국회의원), 장애인먼저실천 홍보대사 탤런트 정선경, 우미라 RC 등 150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6월 삼성화재 RC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만들어진 기금으로 시작한 동 프로젝트는 매월 전국적으로 신청서를 접수, 지금까지 20곳의 장애인 가정과 시설의 생활환경을 개선했다.

이 사업에 동참하고 있는 삼성화재 RC는 현재 13000명이며 지금까지 모금된 기부금은 약 3억2000만원 수준이다.
▲>‘500원의 희망선물’로 선정된 국립한국재활 복지대학에서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이수성 이사장(뒷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 삼성화재 황태선 사장(뒷줄 왼쪽에서 두 번째), 국립한국재활복지대 장성민 학장(뒷줄 왼쪽에서 여덟 번째), 황학수 본부장(전 국회의원), 장애인 먼저 실천운동본부 홍보대사 탤런트 정선경, 우미라 RC(뒷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 참석자들이 입주식을 마치고 학생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운영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