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15:05 (수)
국민銀 총수신 3개월새 12조 증가
국민銀 총수신 3개월새 12조 증가
  • 조성준
  • 승인 2008.04.27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6.92조, 하나 2.72조, 신한 2.4조 늘어

고금리 특판예금 판매 기인

수익성 악화 불가피할 전망

특판예금의 판매에 힘입어 1/4분기 은행권의 수신은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증가한 반면 저비용성예금은 대부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은행의 1분기 총수신을 조사한 결과 국민은행의 전년 말 151.4조원에서 1분기에는 163.4조원으로 12조원 늘어났다.

국민은행은 공격적으로 수신 영업을 펼친 결과 저축성예금이 무려 12조2940억원 증가한 반면 저비용성예금은 7080억원이 줄어 수익면에서는 실익을 거두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작년 말 120.5조원의 총수신을 달성한 우리은행도 3개월새 7조원 가까이 늘어났으나 국민은행과의 총수신 격차는 더 벌어지고 말았다.

우리은행의 경우 고금리 저축성예금이 5조2450억원, 금전신탁은 1조6990억원 증가했고 저비용성예금은 130억원 감소하는데 그쳤다.

우리은행을 바짝 쫓고 있는 신한은행은 총수신 증가 규모가 가장 작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한은행은 전년 말 116.3조원에서 불과 2.4조원 증가한 120.5조원으로 1분기를 마감했다.

이는 하나은행의 1분기 총수신 증가 규모보다 작다.

신한은행은 저축성예금이 2조원 가까이 증가했고 저비용성예금도 소폭 증가한 것에 위안을 삼았다.

신한은행 총수신 증가 규모를 추월한 하나은행의 1분기 총수신은 87.4조원으로 작년 말의 84.7조원에 비해 2.7조원 증가했다.

하나은행은 저축성예금이 3조2840억원 증가했으나 저비용성예금과 금전신탁이 각각 4570억원, 1120억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여신 부문에서도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이어졌다.

국민은행의 경우 전년 말 177.5조원에서 1분기에는 186.8조원으로 9조원 이상 늘어났고, 우리은행도 같은 기간 146.4조원에서 154.9조원으로 8.5조원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140.9조원으로 전년 말에 비해 6.7조원, 하나은행은 94조원으로 5.1조원 늘어나는 등 주요 은행 모두 총여신 규모가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대출의 경우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이 선두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작년 말 국민은행을 제치고 중소기업대출 마켓쉐어 1위를 차지한 우리은행은 3개월새 국민은행에게 1등 자리를 내줬다.

작년말 51.4조원으로 49.7조원 국민은행의 제압했던 우리은행은 1분기 1.5조원 증가하는데 그쳐 3.4조원이 증가한 국민은행에 선두자리를 빼앗기고 말았다.

중소기업대출은 국민은행이 53.1조원, 우리은행은 52.9조원, 신한은행 48.1조원, 하나은행 30.8조원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계대출도 국민은행이 91.6조원으로 수위를 기록했으며 우리은행 53.5조원, 신한은행 53.2조원, 하나은행 38.6조원으로 뒤를 이었다.

<趙誠俊 기자>sungjun@kbank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