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0:05 (토)
저축銀, 서민금융 기지개
저축銀, 서민금융 기지개
  • 김경태
  • 승인 2009.11.1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사 중심 조직개편 확대

저축은행이 본격적으로 서민대출에 나선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부 대형 저축은행 중심으로 서민대출관련 조직개편을 실시하는 등 관련 인원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가 회복기미를 보임에 따라 경기민감형 상품인 서민관련 대출에 저축은행이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것이다.

미래저축은행은 기존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했던 일수대출에 프렌차이즈 관련 창업자금 대출을 신설했다. 사당지점을 중심으로 프렌차이즈 창업예정자에게 대출전문사원이 직접 실사를 벌여 맞춤형 자금을 지원한다.

미래저축은행 전용구 팀장은 “전 금융기관을 통틀어 대출이 가장 어려운 계층이 개인사업자”라며 “신용등급과 상관없는 미래의 일수대출 노하우를 이용, 적재적소에 서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자금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마토저축은행도 사업자 관련 대출 확대에 나선다.

현 9명의 가계금융팀을 소비자금융부로 격상시키고 관련인력도 대폭 확충할 예정이다.

토마토저축은행 이준호 팀장은 “지역중소상인들과 호흡을 맞추지 않으면 정체성을 상실해 살아남기 어렵다는 각오로 조직을 재구성해 활동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제일저축은행도 본점 포함 9개 지점에 운영 중인 개인금융팀을 활용, 지역 서민관련 대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제일저축은행은 개인사업자, 프렌차이즈 관련 대출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제일저축은행 홍상준 차장은 “마이너스통장 방식에 초점을 맞춰 대출자가 사용한 만큼 이자를 받아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 하는 서민관련 대출강화에 매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서민대출은 ‘계륵’같은 존재로 예대마진이 커도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해 직원 1인당 생산성이 낮아 업계에 부담이 컸던 것이 사실이었다”며 “이번 기회를 디딤돌 삼아 서민 대출을 확대, 저축은행 본연의 모습을 찾고 지역 서민과 중소상인들과 함께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金慶泰 기자>hykkt@kbank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