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0:30 (토)
현대카드, 노년층 전담콜센터 운영
현대카드, 노년층 전담콜센터 운영
  • 장승호
  • 승인 2009.11.1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 교육프로그램 마련

전문 상담그룹도 편성해
 
노년층의 콜센터 상담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현대카드는 16일부터 고객만족(CS) 혁신 프로젝트 일환으로 노년층 고객들을 위한 ‘실버 케어 전문상담 서비스’를 시행한다.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의 핵심은 만 65세 이상 고객이 상담센터에 전화하면 ARS대신 전문 상담원과의 직접 통화를 우선 선택할 수 있다.

그동안 금융권 ARS를 이용할 경우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해 거쳐야 하는 복잡한 메뉴로 인한 긴 통화 소요시간과 이에 따른 통화 포기 등이 대표적 불만사항으로 지적돼 왔다. ARS 이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 고객의 불편은 두말할 것도 없는 게 사실이다.

현대카드가 자체 실시한 실버고객 대상 심층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객들은 전화 버튼 조작 미숙 등으로 20~30대 젊은 층에 비해 횟수기준 평균 15% 가량 ARS 서비스를 더 이용하고 있다.

또한 대부분의 노년층 고객들은 인터넷에도 익숙하지 않아 자신의 카드관련 정보를 확인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 같은 현실을 반영, 현대카드는 노년층 고객대상 전문화된 상담을 위해 40여명 규모의 전문 상담그룹을 편성하는 한편 상담원이 말하는 속도와 발음의 정확도, 적절한 어휘 선택 등을 중심으로 한 ‘실버 케어 전문상담원 교육 프로그램’을 별도로 마련해 교육했다.

상담원과의 연결이 지연될 경우에는 고객센터에서 고객에게 다시 전화를 하는 콜 백(call back) 서비스 역시 새롭게 시행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상담센터 이용시 ARS 서비스를 선호하는 노년층 고객을 위해 상담원 직접 통화와 ARS중 선택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했다”며 “이번 서비스를 필두로 고객이 미처 생각하지 못하는 디테일한 부분까지 고려한 서비스 개선으로 금융권의 CS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張勝鎬 기자>jsh@kbank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