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0:50 (월)
기보, 구상채권 회수 목표 달성
기보, 구상채권 회수 목표 달성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09.12.27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3000억 이상 가능

기술보증기금이 구상채권 회수 연간목표를 달성했다.

구상채권이란 기업이 대출금을 갚지 못해 기보가 금융기관에 대신 갚아준 금액이다. 기보의 구상채권은 은행의 부실채권과는 달리 대부분 물적 담보가 없으며 개인파산, 면책신청 증가 등으로 회수가 어려운 채권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난 21일까지 당초 목표치인 2900억 원을 초과했으며 이달 말까지 3000억 원 이상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 회수금액은 전년도 실적 2640억 원과 비교할 때 10%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구상채권 회수실적이 이처럼 좋은 이유는 기보의 발로 뛰는 밀착형 회수활동과 공공정보를 활용한 체계화된 관리시스템에서 찾을 수 있다.

특히 미국발 금융위기 등 어려운 경제여건에서 채무자들에게 한시적으로 채무를 일부 감면해주고 상환기간도 연장해 줌으로써 채무자에게 신용회복 및 경제활동 재개의 기회를 제공한 전략이 효과를 보았다.

기보 채권관리부 오한욱 팀장은 “외부 회수여건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지만 지난 20년간 축적한 채권회수 노하우와 직원들의 노력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향후에도 관리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재정자립 기반을 유지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