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0:55 (금)
삼성화재, 서울정비조합과 상생협력 MOU 체결
삼성화재, 서울정비조합과 상생협력 MOU 체결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1.04.2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 정비문화 정착에 앞장서

삼성화재가 정비업계와 손잡고 자동차보험 소비자들의 자동차 복원수리 및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삼성화재(사장 지대섭)에 따르면 25일 삼성화재손해사정서비스(대표 정영만)가 주축이 돼 업계 최초로 서울특별시 자동차검사 정비사업조합(이사장 박재환)과 자동차정비문화 선진화를 위한 상생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삼성화재와 서울정비조합의 상생협력 MOU 체결은 보험사와 정비업체 간 정비요금을 둘러싼 갈등과 자동차 수리비에 대한 보험소비자들의 불신을 해소하고자 양 업계가 투명하고 정직한 정비문화 정착에 앞장서자는 취지에서 체결됐다.
 
자동차 수리 및 서비스 품질 개선을 주목적으로 한 이번 협약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동차 수리 낭비요소 개선을 통한 성과 공유 △친환경·신소재 복원수리기법 및 차종별 이슈항목 작업시간 연구 △선진사 벤치마킹 및 수리기술 교육과정 공동 연수 △기타 상호 교류협력 가능 분야 발굴 확대 등이다.

삼성화재 및 서울정비조합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을 둘러싼 경영환경이 가장 어려운 시기”라며 “선량한 보험가입자 보호와 선진 정비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방안으로 상호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