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5:50 (화)
오래두고 묵히면 보험금이 올라요
오래두고 묵히면 보험금이 올라요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1.04.2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화재, 무배당 프로미라이프 상조보험 출시

동부화재(대표이사 사장 김정남)는 26일 질병 및 상해사망에 대한 보장은 물론 고품격의 상조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는 ‘무배당 프로미라이프 상조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보험은 ㈜효원라이프상조와 제휴한 상품으로 1인당 최고 5000만원까지 예금보험기금의 지급 보장을 해주며 시간이 지날수록 가입자의 사망보험금이 늘어난다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적으로 가입자가 상해사망(체증형) 보통약관 및 질병사망(체증형) 특별약관을 가입한 경우 상해사망은 100세 만기까지, 질병사망의 경우 80세까지 보장되며 피보험자 사망시 상조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체증형 상품으로 오래두고 묵힐수록 더 많은 사망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상해사망(체증형) 보통약관 및 질병사망(체증형) 특별 약관의 경우 매 10년마다 최초 보험가입금액의 10%씩 체증이 되기 때문에 최초 가입금액이 300만원이라고 할지라도 향후 10년마다 30만원씩 증액된 금액을 보장 받을 수 있다.

다양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부부 동시 가입시 영업보험료 2%, 계약자가 자녀이면서 피보험자는 부모 혹은 조부모인 경우 효도할인 혜택으로 영업보험료의 1% 할인뿐만 아니라 단체 가입인원에 따라 차등적으로 할인해주는 단체취급할인 까지 가능하다. 이 할인제도를 이용해 혜택 받을 수 있는 할인율은 최대 영업보험료의 5% 까지다.

동부화재는 관계자는 “체증형 상품은 향후 물가 상승률을 감안한 것으로 시간이 지나도 고객에게 제공되는 장례서비스의 질을 높게 유지할 수 있는데 그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갑작스런 사고로 인한 장제비는 유가족들에게 큰 경제적 부담이 될 수 있어 미리 든든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프로미라이프 상조보험은 각종 사망보장은 물론 다양한 상조서비스 혜택까지 누릴 수 있어 경제적 부담뿐만 아니라 장례절차시 동반되는 정신적인 고통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