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14:45 (수)
Lesson -박현순의 퍼팅마스터 프로젝트
Lesson -박현순의 퍼팅마스터 프로젝트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1.1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짧은 퍼팅, 길게 생각하자
 
1∼2m 내외의 숏 퍼트는 ‘반드시 넣어야한다’는 강박관념을 갖게 한다. 때문에 더욱 긴장하게 되고 심지어 손이 떨리기까지 한다. 이런 압박감을 이겨내고 확실히 집어넣을 수 있는 테크닉을 살펴보자.

컵 주변 올라간 상태 계산, 앞을 노린다

긴장이 되면 숏 퍼트도 어려워진다. 특히 멘탈이 약하다면 조심스럽게 자신의 퍼팅을 점검해보기 바란다. 약간 강하게 치는 것이 숏 퍼트의 성공비결이다. 컵을 지나가지 않고서는 집어넣을 수 없기 때문이다.

컵 주변은 볼을 집어가는 사람들의 발자국으로 인해 도넛 모양을 하고 있다. 즉 컵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거의 모든 방향으로 미묘한 오르막 경사를 이루고 있다는 의미다. 그것을 계산하지 않고 저스트 터치(just touch)만을 하면 그 경사의 영향으로 정지하거나 좌우로 꺾이고 만다. 오버시키지 않기 위한 저스트 터치는 결국 런이 부족해지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주변 경사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약간 강하게 치는 것이 숏 퍼트의 정석이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17인치(약 43cm)를 오버시킬 때 컵인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정한 스위트 스폿에 맞히지 못하고 불안정한 스트로크를 하는 것도 숏 퍼트에 실패하는 주요 원인이 된다.
 
여유있는 자세를 취한다

계속적으로 실수를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자세도 작다. 너무 웅크리는 어드레스는 손 동작을 나쁘게 만들고 퍼팅 라인도 보기 어렵게 만든다. 부드럽게 스트로크할 수 있도록 여유있는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다.

볼은 눈 바로 아래 둔다
숏 퍼트는 헤드 궤도가 중요
하다. 직선으로 당기고 직선으로 밀어주기 위해서는 볼이 눈 바로 아래에 오도록 한다. 볼이 몸에서 너무 떨어지거나, 가까우면 헤드 궤도가 인으로 들어가거나 아웃으로 밀리기 쉽다. 실제 라인과 눈의 라인이 정확히 겹치도록 자세를 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페이스 중심에 볼을 히트시킨다

아마추어들에게 의외로 어려운 것은 퍼터 페이스의 중심에 볼을 맞추는 것이다. 중심에 맞은 볼은 가장 좋은 런이 돼 컵 주변의 경사의 영향도 적게 받는다. 어드레스부터 퍼터의 중심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그립은 약간 가볍게 쥔다

퍼팅 그립은 너무 약하거나 강해도 스트로크가 안정되지 않는다. 퍼터를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는 강도가 가장 이상적인데 긴장하면 무의식적으로 힘이 들어가기 때문에 약간 가볍게 쥐는 것이 좋다.
 
정확한 히트를 위한 어드레스 점검 포인트
 
가상의 컵을 상상한다. 오르막과 내리막, 슬라이스, 훅 라인 모두 원칙적으로 17인치(약43cm) 오버되도록 친다. 이때 가상의 컵을 반드시 설정한다. 17인치 오버되는 것으로 전제로 자신만의 가상의 컵을 만든다는 의미. 내리막이라면 컵 바로 앞에, 오르막이라면 실제 컵 바로 뒤에 가상의 컵을 설정한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