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15:50 (수)
다운스윙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다운스윙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1.29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운스윙의 시작은 좋은 스윙과 나쁜 스윙의 차이가 확연하게 구분되는 단계다.

백스윙의 ‘톱’에서부터 왼팔이 지면과 평행을 이루게 될 때까지의 자세가 기준이 된다.
 
보다 역동적이고 다이나믹한 스윙에서는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이 이어지듯 구분이 잘 안되지만, 나쁜 스윙에서는 백스윙과 다운스윙이 분명하게 분리돼 보인다.

흔히들, 백스윙의 ‘톱’에서 한 박자 쉬고 내려오려고 하고 심지어는 그렇게 가르치는 교습가들도 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아무리 좋은 백스윙을 했더라도 기껏 만들어 놓은 몸과 클럽의 토크(torque), 역동성이 다운스윙을 하게 되면서 다 사라지게 된다.

모든 운동에서 이러한 예를 찾을 수 있다.
 
야구의 경우 투수가 와인드업을 하고 한 박자 쉬듯이 멈췄다가 던지면 강속구를 던지기 어렵게 된다.
 
홈런 타자가 톱에서 멈췄다가 다운스윙을 해서 홈런을 치려고 해도 역시 불가능해진다.
 
순전히 미는 힘으로만 배트를 휘둘러야 될 테니 말이다.
 
테니스에서도 서브를 넣을 때 최대한 백스윙을 했다가 한 박자 쉬듯이 멈추고 강서브를 날리는 것도 불가능하고 무거운 볼링공의 경우에도 톱에서 한 박자 쉬었다가 다운스윙을 할 수 없다.

간혹 투어 선수들이나 좋은 스윙을 가진 골퍼들 중에는 순간적으로 멈짓해보이기는 하지만 이는 단지 백스윙시 움직이던 클럽과 몸이 반대방향으로 다운스윙을 하게 되면서 찰나의 순간 그렇게 보이는 것 뿐이다.
 
굳이 멈춰서 정지했다가 치려면 어드레스 자세에서 스윙을 시작할 필요도 없이 그냥 백스윙 톱의 자세를 취한 후 내려치는 것이 더 좋다.
 
백스윙을 이렇게 하든 저렇게 하든 아무 상관도 없게 되는 것이다.

왜 많은 이들이 톱에서 멈췄다가 다운스윙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을지는 불가사의 한 일이다.
 
아마도 유명프로들의 연속 사진을 보면서 스윙을 연습하다보니 전체적으로 스윙을 한다는 느낌, 즉 클럽을 휘두르는 느낌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게 되면서 오직 모양만 그럴 듯하게 맞추려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

유명한 투어 선수들도 간혹 혼란스러운 말을 해왔다.
 
본인 생각엔 톱에서 한 박자 쉬었다가 다운스윙을 한다고 한 유명선수도 있었지만 이것은 오로지 본인들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 뿐이다.
 
실제 스윙에서 그렇게 하지는 않는 것을 너무 곧이곧대로 듣게 되면서 생겨난 것 같다.
 
간단한 방향전환의 연습방법Ⅰ
야구 선수가 배트를 휘두르는 동작을 상상하고 양발을 모아 선 후 백스윙 시작과 동시에 왼발을 지면에서 들었다가 앞으로 내딛으면서 다운스윙을 한다.
 
하체로부터 올바르게 시작되는 다운스윙을 배울 수 있으며 스윙의 리듬과 템포에도 아주 좋은 결과를 가져다 준다.

간단한 방향전환의 연습방법Ⅱ
피칭웨지 같이 짧은 클럽을 오른팔로만 잡고 하프스윙을 하면서 볼을 쳐본다.
 
얼마나 자연스럽고 물 흐르듯 다운스윙의 시작이 이루어지는지 느껴보면서 볼을 치기 바란다. 절대로 스윙 중에 멈추는 부분이 있으면 안된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