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18:35 (목)
승부의 키는 ‘오른손목’
승부의 키는 ‘오른손목’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2.12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손등과 팔의 각도를 유지한다.

무릎과 손의 이등변삼각형을 무너뜨리지 말고 오른손목을 잠근(lock) 상태에서 스윙한다. 이때 그립 끝이 몸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숏게임이 취약하면 로우핸티캐퍼가 되기 어렵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이 취약한 어프로치임은 이미 주지하는 사실이다. 노력 없이는 필드에서 어깨를 펼 수가 없다. 간단한 어프로치 테크닉을 통해 로우핸티캐퍼로 한 걸음 다가가 보자.
 
Teach 1. 오른손목의 부드러움으로 구질을 컨트롤한다

오른손목의 각도를 유지하면 칩인을 노릴 수 있다.

그린 주변에서 러닝 어프로치로 핀을 노릴 때는 칩인의 찬스가 올 수 있다. 이때 퍼팅과 마찬가지로 볼의 구름을 계산하면서 라인을 읽는다. 이 라인에 볼을 정확하게 태우기 위해서는 오른손목의 각도를 무너뜨리지 않는 것이 포인트다.

어드레스 때의 오른손목 각도를 폴로스루까지 계속 유지하면 페이스면의 방향이 변하지 않아 방향성이 좋아진다. 오른손목을 어느 정도 잠그는(lock) 편이 좋다. 단 목표방향으로 손을 지나치게 내밀면 왼 겨드랑이와 더불어 페이스면이 오픈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Teach 2. 충분한 코킹과 릴리스로 솔의 움직임을 원활하게 한다

볼을 띄울 때는 오른손목을 부드럽게 사용한다.

볼을 띄울 때는 굴릴 때와는 반대로 오른손목을 부드럽게 사용한다. 스윙 자체는 반원의 이미지다.

하지만 손목을 부드럽게 사용함으로써 백스윙 시 코킹이 발생하고 클럽헤드의 움직임 반경이 커진다. 

이 코킹을 다운스윙 시까지 릴리스시켜 솔(sole)의 움직임을 원활하게 하는 것이 관건이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