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14:45 (수)
찰나의 순간, 스윙궤도를 좁혀라
찰나의 순간, 스윙궤도를 좁혀라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2.19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sson -권영석의 Basic Technic

스윙결함에 의해서 비롯되는 대표적인 샷은 지면을 먼저 때린 다음 볼을 임팩트하는 일명 ‘뒤땅(fat shot)’이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실제로 많은 아마추어골퍼들이 약간씩 지면을 먼저 때린 후 볼을 임팩트하면서도 깨닫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지면을 먼저 때리게 되면 원하는 거리만큼 볼을 날려 보낼 수 없을 뿐 아니라 방향성도 부정확해진다.
 
Purpose

뒤땅을 때리는 골퍼에게서 흔히 보이는 실수는 스윙 궤도가 지나치게 가파르다는 것이다.
 
스윙 궤도가 가파르면 찍어 치는 다운스윙을 유도하는데 그 정도가 지나치면 뒤땅이 더욱 두드러진다. 찍어 치는 즉 다운블로의 임팩트는 정상적인 궤도에서도 충분히 만들어진다. 중요한 것은 임팩트 존에서 클럽 헤드로 볼을 먼저 맞힌 후 지면을 파고드는 것이다.
 
How to Practice

부정확한 임팩트, 그 중에서도 뒤땅으로 인한 거리 손실은 심각하다. 해저드라도 앞에 있는 경우 한 두 타로 끝나지 않기 때문이다. 자신이 느낄 정도로 심한 뒤땅도 있지만 아주 미세한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뒤땅도 있다.

스윙 궤도가 지나치게 가파른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대부분은 몸통의 회전을 이용하지 못하고 팔로만 백스윙을 진행할 때 나타난다. 또 클럽의 충분한 테이크어웨이 없이 바로 들리는 것도 뒤땅 발생의 원인이 된다. 어드레스 상태에서 클럽을 번쩍 들어 올리는 듯한 느낌의 스윙에서 보이는 증상인데, 전반적으로 일정한 리듬을 유지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스윙 템포가 조금만 빨라도 심한 뒤땅을 내는 것이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