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14:45 (수)
박현순의 퍼팅 마스터 프로젝트
박현순의 퍼팅 마스터 프로젝트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2.2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립을 바꿔 2m 퍼트 성공시키기

백발백중 퍼팅 그립은…
 
반드시 넣어야할 거리인 2m 전후의 숏 퍼트는 어떻게 해야 할까? 긴 거리나 짧은 거리 모드 동일한 그립으로 퍼트를 하는 것이 좋은가?

여기서 제시하는 숏 퍼트 전용 그립으로 바꿔 원 퍼트의 확률을 높여보자. 그립을 얇게 쥐면 방향성이 흔들리지 않는다.

연습 때는 곧잘 들어가는데, 실전에서는 감기거나 밀리는 퍼트가 자주 발생한다. 원인은 꼭 집어넣어야 한다는 생각에 손목을 쓰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을 바로잡기 위해 그립을 한번 바꿔 보는 것도 괜찮다.

그립 형태

얇은 그립으로 손목과 팔꿈치를 고정한다.

퍼트 그립은 일반적인 샷과 다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양손의 마디를 볼 수 없도록 얇은 그립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손목의 움직임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그러나 그립에 따라 손목의 움직임에 차이나 난다.

양손의 엄지손가락을 밖으로 하고 스트로크 중에 손목을 사용할 수 없도록 손바닥이 약간 위를 향할 정도로 얇게 쥐는 것이 좋다.

그래야만 손목과 팔꿈치를 고정하고 어깨로 스트로크 할 수 있게 된다. 손목을 양쪽으로 고정시키면서 한 방향으로 움직인다는 느낌이 그것이다.

직선으로 당겨 직선으로 밀어주는 스트로크가 이상적이다.
 
왼손을 쥐는 법

왼손은 쥐는 순서를 고정하고 평상시처럼…

왼손은 방향성을 가리키므로 항상 일정한 순서대로 쥐어야 한다. 이때 염두에 둬야할 점은 왼손바닥이 위를 향하도록 옆에서 쥐는 것.

위에서 감싸듯이 쥐면서 손목과 샤프트 각도에도 주의한다. 그립 끝이 팔과 연결되도록 쥐는 것이 좋다. 이런 방법으로 그립을 쥐면 손목을 고정하기 쉽고 방향성도 향상된다.
 
오른손을 쥐는 법

감각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그립으로…

퍼팅에서 왼손은 방향성, 오른손은 거리감을 담당한다.

숏 퍼트에서도 거리감을 맞추지 못하는 사람은 오른손 그립을 잘못 쥐고 있기 때문이다.
 
감각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정석은 없다. 스스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본인만의 감각을 찾아야한다. 팜 그립(palm grip), 핑거 그립(finger grip)에 상관없이 자신에게 맞는 것을 선택하면 된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