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19:35 (목)
퍼팅, 강박관념에서 벗어나라
퍼팅, 강박관념에서 벗어나라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4.0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립을 얇게 쥐면 어깨로 스트로크할 수 있고 방향성도 흔들리지 않는다.

연습 때는 잘 들어가는데 실제 퍼팅에서는 감기거나 밀리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이유는 손목을 너무 쓰기 때문이다.

집어넣어야한다는 강박관념이 손목을 쓰게 만든다. 정신적인 압박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립을 바꿔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1. 굴려서 집어넣는 연습법
 
작은 스윙 폼으로 정확히 임팩트, 바로 앞에서 거리감을 만든다

아마추어의 퍼팅 연습법을 보면 롱퍼트부터 연습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은 동의하기 어렵다.
 
퍼팅 연습은 작은 테이크백으로부터 시작해 점차 늘려나가는 것이 정석이다. 정확히 컵인 시키기 위해서는 스윙 폭을 조금씩 크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이런 연습법은 임팩트가 느슨해지지 않으며 거리감과 방향성에 매우 효과적이다.
 
2. 굴려서 집어넣는 스트로크
 
손목, 팔 사용 자제하고 어깨로 스트로크한다

대부분의 프로골퍼들은 최대한 손목과 팔을 사용하지 않고 어깨로 스트로크한다. 어깨로 하는 퍼팅은 스윙 폭으로 거리감을 조절하는 방법이다. 이때 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다면 이미지한대로 보낼 수 있다.

테이크백과 폴로스루를 ‘6:4’ 정도로 하는 게 좋다. 그러면 임팩트가 느슨해지지 않고 불필요한 동작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일정한 리듬의 스트로크를 할 수 있다. 다만 폴로스루동작을 크게하는 만큼 스탠스를 오픈하는 것이 좋다.
 
3. 굴려서 집어넣는 임팩트

페이스를 들어주면서 치면 볼이 부드럽게 순회전으로 굴러간다

낮게 당겨 낮게 밀어주는 스트로크가 좋은 볼을 치는 포인트다. 낮게 스트로크하면 페이스가 올라가면서 맞기 때문에 일정한 거리를 굴러간다. 또 부드럽게 순회전으로 굴러가고 잔디의 영향을 받지 않는 런이 좋은 볼이 된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