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16:00 (수)
자생한방병원, 러시아 원격화상진료 실시
자생한방병원, 러시아 원격화상진료 실시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6.1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의 라이문트 로이어 원장이 러시아 환자를 화상진료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
자생한병병원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의 U-헬스케어센터를 통해 원격화상진료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월부터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현지에 있는 환자가 한국에 있는 의료진과 고화질 영상통화를 통한 상담과 환자의 검사결과를 공유할 수 있는 U-헬스케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왔다.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원격의료상담이 시작됐으며 국내 11개 병원이 참여한 가운데 한방분야에서는 자생한방병원이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러시아 환자들은 수술을 하지 않는다는 점과 신체 전반적인 건강을 체크 한다는 점 때문에 한방치료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자생한방병원은 화상진료가 아직까지 한방을 접해 보지 못한 환자들의 이해를 돕고 한방의 세계화를 이루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원격영상통화를 이용한 사전진료와 사후관리를 하나로 통합하는 외국인 환자를 위한 원스톱시스템을 구축해 러시아 뿐 아니라 다양한 국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러시아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 김하늘 원장은 “러시아는 한의학을 처음 접하는 환자들이 많아 한방치료법을 설명하기가 힘들다”며 “하지만 화상진료는 환자와 같이 검사결과를 보며 상세한 설명이 가능하고 자신을 치료할 의료진을 직접 볼 수 있어서 환자들이 신뢰감을 갖고 한국을 방문할 수 있다”며 화상진료의 장점을 설명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지난 2006년부터 국제진료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영어, 일본어, 독일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외국어가 가능한 척추전문 한방의료진과 코디네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