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16:00 (수)
골퍼의 로망 드라이버샷, 상체를 잡아라!
골퍼의 로망 드라이버샷, 상체를 잡아라!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2.06.1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엎어 치기 방지법

페어웨이를 향해 쭉 뻗어나가는 드라이버샷은 모든 골퍼들의 ‘로망’이다.

특히 남성 아마추어골퍼들에게 드라이버샷이란 일종의 ‘자존심’과 같은 것이다.

드라이버 미스샷에는 수많은 원인이 있지만 엎어 치는 것도 주요인 중 하나다.

이번에는 ‘엎어 치기 방지요령’에 대해 살펴본다.

어깨와 무릎의 움직임을 일치한다

드라이버샷에서 엎어 치게 되는 원인은 다운스윙 때 하체의 움직임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발생한다.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하체 리드가 아닌 상체를 이용한 아웃-인 스윙을 하기 때문에 잘못된 ‘오버 더 톱’이 형성되고 다운스윙, 임팩트, 폴로스루 등을 거치면서 엎어 치는 미스샷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서는 다운스윙 때 오른쪽 히프와 오른 어깨를 잡으면 히프나 어깨가 열리는 ‘스웨이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더 인사이드 스윙 패스로 내려오는 만족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이로 인해 당연히 슬라이스를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Reason: ‘아웃-인 스윙’으로 상체 이동이 너무 빠르다
 
엎어 치기는 상체 이동이 너무 빨라서 임팩트 때 체중이 오른쪽에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서는 상체가 앞으로 나가지 않도록 연습할 때 발바닥을 땅바닥에 붙인 상태에서 풀스윙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러면 상체가 앞으로 먼저 쏠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Fix:어깨 닫고 하체로 스윙을 시작한다
 
엎어 치기의 원인이 되는 스웨이 방지를 위해서는 백스윙 때 오른쪽 무릎을 살짝 굽히는 느낌으로 오른쪽 허벅지 안에 힘이 들어오게 하고 엉덩이가 약간 왼쪽으로 옮겨지는 느낌을 준다.

다운스윙에서는 손에 힘을 주지 말고 오른발을 디디면서 하체로 스윙을 시작하고 어깨는 회전하려고 하지 말고 닫고 있는 다는 느낌으로 한다. 이때 팔이 팔씨름 하듯 내려오면 안 되고 팔꿈치가 옆구리에 붙는 느낌으로 팔꿈치 리드가 돼야 한다.

임팩트 구간에서는 손목을 쓰지 않고, 손목이 클럽을 끌고 가는 느낌으로 스윙 한다.
<자료제공:골프가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