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건강한 이야기
‘만성피로’ 스트레칭으로 풀자영등포자생한방병원 최성권 원장
대한금융신문  |  webmaster@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2.04  13:1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말연시가 되면 연이어 이어지는 술자리에 피로는 쌓여가고 회식자리에서 과식으로 인해 소화장애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특히 겨울이 되면 추운 날씨 때문에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들기 때문에 위의 운동기능이 떨어져 ‘위 무력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속이 더부룩하다고 소화제만 찾게 되면 위장을 더욱 게으르게 만들 수 있으므로 주의 해야 한다.

우리가 숨쉬고 소화시켜 에너지를 얻는 장기는 갈비뼈와 척추, 그리고 그 주변을 둘러싼 수많은 근육의 보호를 받고 있다. 하지만 몸을 적당히 움직여 주지 않으면 근육이 무력해지기 쉽고, 등이 앞으로 굽거나 웅크리게 되는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자세는 장기활동에 지장을 주어 소화를 방해하고 피로감을 더하게 한다.

만성피로와 소화장애에는 적당한 운동이 가장 좋은 약이다.

그 중에서도 가슴과 배를 쭉 펴주는 운동은 척추주변의 근육을 이완시켜 피로감을 덜고 내부 장기를 자극하는 효과가 있다. 벽 옆에서 허리를 세우고 옆으로 선 다음 한쪽 팔을 어깨 높이로 올려 손바닥으로 벽을 짚은 후 벽을 짚은 팔 쪽 다리를 큰 보폭만큼 앞으로 내딛는다. 앞으로 내딘 다리쪽 무릎을 천천히 굽히고 뒤쪽 다리의 발꿈치를 떼면서 몸의 중심을 앞쪽 다리로 옮기는 동작만으로도 막혔던 속이 풀리는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시간이 넉넉한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장시간 TV를 시청하거나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이렇게 장시간 목을 숙이고 모니터나 TV를 보게 되면 목과 어깨 근육이 긴장하게 되어 만성통증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러한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50분 마다 10분 정도의 휴식을 취하고 목, 어깨의 피로를 가볍게 풀어주는 것이 좋다.

바로 앉은 자세에서 1~2회 정도 숨을 양껏 들이마신 뒤 천천히 내쉰다. 숨 고르기를 마친 후 숨을 충분히 들이마신 상태에서 양쪽 어깨를 위로 들어올렸다가 아래로 툭 떨어뜨린다. 이 동작을 5~10회 정도 반복하면 목과 어깨 근육을 이완시키는 효과가 있다.

평소 운동량이 없는 사람들이 갑자기 무리하게 운동을 하거나 운전을 하게 되면 온몸이 뻐근해지거나 종아리에 쥐가 나는 등 후유증으로 고생하기 마련이다.

때문에 평소에 꾸준히 스트레칭으로 척추 주변 근육과 다리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것이 좋다. 가벼운 찜질로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물론 도움이 된다. 근육이 피로한 경우에는 수건을 따뜻한 물로 적셔 온찜질을 해주도록 하고, 무리한 운동으로 관절을 삐끗한 경우에는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운동 후, 이러한 스트레칭으로도 근육긴장이 풀어지지 않거나 지속적 통증, 또는 피로가 있는 경우에는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한약처방이 필요하다. 일교차가 심하고 피로해지기 쉬운 가을철을 건강하게 잘 보내기 위해 자신의 건강에 관심을 갖고 관리하도록 하자.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대한금융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단독] 사무장병원 ‘보험금 사기 인정’ 첫 판결 나왔다
2
[단독] 금감원, 내년도 실손보험 보험료 인상 ‘제동’
3
밴사 카드결제 직승인 유권해석 요청…금융위 “문제없어”
4
사무장병원 극성에 줄줄 새는 보험금
5
황영기 금투협회장의 ‘다른 결’과  견지망월
6
[응답하라, 우리술 60]우리식으로 수제맥주 해석하는 고양 ‘브루원’
7
빛 잃는 초대형IB…미적대는 당국에 “증권업 신뢰하락 우려”
8
車보험 ‘대체부품특약’ 내년 1월 중 출시
9
농·축협 펀드판매 4곳 신규 인가…13일 증선위 상정
10
사라지는 모바일 유심형 카드
오피니언

[인터뷰] “자동차가 나온 이상 말을 탈수는 없다”

[인터뷰] “자동차가 나온 이상 말을 탈수는 없다”
최근 가상화폐에 대한 사회적 이슈가 커지며 정부가 강한 규제정책을 발표했다....

[기고] 기회를 움켜쥐려면

[기고] 기회를 움켜쥐려면
공자가 살았고 소크라테스가 살았던 기원전 우리 인간의 평균수명은 대략 20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