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19:40 (수)
美, 대선정국에 금리인상 시기 연말로?
美, 대선정국에 금리인상 시기 연말로?
  • 김미리내 기자
  • 승인 2016.07.29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FOMC 기준금리 동결…경기전망은 낙관

주식시장 미칠 영향 우려해 대선이후로 점쳐

   
 

<대한금융신문=김미리내 기자> 올해 9월로 점쳐졌던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12월로 연기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대선정국으로 인해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대선이 끝난 12월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연준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0.25~0.50%로 동결하기로 결정하고, 경기전망 리스크가 줄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성명서를 통해 “미국 경제가 점차 활기를 띠고 있고, 단기적인 경제전망 위험이 감소했다”며 “고용시장 개선과 경제활동이 완만한 속도로 팽창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논란에 시끄러웠던 국제 금융시장이 안정을찾은 가운데 영국의 EU 탈퇴의향서 제출이 내년으로 연기된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브렉시트가 실물경기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한 것과 달리 향후 통화정책에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6월 FOMC에서 옐런 의장은 대선이 통화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 “(선거가 있어도) 경제지표가 좋다면 금리인상이 시장에 충격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는 반대로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면 금리인상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성명문에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깔끔하게 해소됐다는 문구가 없었던 만큼 9월보다는 대선이 끝난 12월로 금리인상 시기가 연기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채권시장에서도 12월 인상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치고 있다. 금리를 쉽게 올리기 어려울 것이란 심리가 반영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기 때문.

NH투자증권 안기태 연구원은 “중앙은행의 본래 목적은 고용창출과 물가안정이라는 거시경제 관리지만 사실상 자산가격 안정도 꾀하고 있어 대선을 앞두고 통화정책을 긴축으로 쉽게 전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실제 지난 1999년 7월 금리인상을 시작한 연준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2000년도 하반기에 금리를 동결한바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