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03:30 (일)
에이쓰리, 퇴직 금융보안전문가 현업으로 ‘리턴’
에이쓰리, 퇴직 금융보안전문가 현업으로 ‘리턴’
  • 문혜정 기자
  • 승인 2016.11.0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전문업체인 에이쓰리는 수십년간 금융권에서 정보보안 담당자로 근무하던 정년퇴직자들을 자사의 전문위원 및 컨설턴트로 채용했다고 밝혔다.

에이쓰리는 지난해 N투자증권사에서 15년여간 보안 담당자로 근무하던 오세천 씨를 자사의 정보보안 컨설팅 이사로 영입했다. 올해도 H투자증권사, J증권사 등에서 20여년 넘게 시스템 및 보안을 총괄했던 이인건 씨와 25년여 동안 K은행사에서 근무하며 최근까지 보안팀장을 역임했던 이익준씨를 각각 컨설턴트 및 전문위원으로 영입했다.

에이쓰리의 이 같은 행보는 단순히 퇴직한 보안전문가들의 일자리 제공에 그치지 않고 우수 인력을 다시 현장으로 되돌리는 역할을 한다는 측면에서 업계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에이쓰리가 런칭한 ‘시큐케어 서비스(Secucare Service)’는 다시 현장으로 돌아온 보안전문가가 만들어 낸 합작품이다.

시큐케어 서비스는 보안관리체계 부재, 전문가 부재, 예산 부족 등의 문제를 저렴한 비용으로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로 17년간 정보보안 컨설팅 전문업체로 업력을 쌓아온 기반에 현업에 종사하던 보안전문가들이 함께 만들어 낸 것이다.

시큐케어 서비스는 주치의처럼 매달 보안전문가(컨설턴트)가 고객사에 직접 방문해 관리해 주는 것은 물론 정보보호 교육, 서버 시스템/네트워크/웹서버 취약점 점검, 내부 정보보호 감사 등을 제공한다.

이러한 개념 및 컨셉은 에이쓰리 삼인방(에이쓰리 이익준 전문위원, 오세천 이사, 이인건 부장)이 보안담당자로 활동하며 자신들이 직접 필요로 하던 요소를 적용해 현업에서도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에이쓰리 삼인방 중 한명인 이익준 전문위원은 “정보보호 분야 25년의 경험과 노하우를 후배들과 함께 나누고 소통하며 일관성을 가지고 매진하는 것은 물론 이번에 신규 런칭한 시큐케어 서비스를 고객사에 소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