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10:15 (토)
금융위 "K뱅크 예비인가 차은택 입김 없었다"
금융위 "K뱅크 예비인가 차은택 입김 없었다"
  • 장기영 기자
  • 승인 2016.11.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금융당국이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에 대한 예비인가에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최측근인 차은택씨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평가 및 선정 과정에서 외부 개입은 전혀 없었고 가능성도 없다”며 전면 부인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의 주장을 인용해 ‘KT가 핵심 주주로 있는 K뱅크가 지난해 말 예비인가를 받는 데 차은택씨의 입김이 작용했으며, 사업제안서 내용이 가장 부족했던 K뱅크가 카카오뱅크와 함께 예비인가를 받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이 같이 해명했다.

유명 CF 감독 출신의 차은택씨는 최순실씨와의 친분을 이용해 각종 이권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지난해 11월 예비인가를 받은 K뱅크는 KT와 우리은행, GS리테일, 한화생명, 다날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차씨는 자신의 측근인 이동수 전 KT 전무를 KT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전 전무는 사임한 상태다.

금융위는 평가 항목과 일정 등을 사전에 전부 공개했고, 외부평가위원회(이하 외평위) 심사 결과에 따라 예비인가를 했다는 점을 들어 외부 개입설을 일축했다.

금융위 측은 “지난해 9월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과정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평가 항목과 배점, 일정 일체를 사전 공개했고, 외부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외평위를 구성해 사업계획의 타당성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부에서 외평위원 확인이나 접촉이 원천 불가하도록 명단을 철저히 비공개로 하고, 위원들이 공정하게 심사에 전념토록 했다”며 “인가 과정에서 외부 개입은 일체 없었으며, 있을 수도 없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