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12:05 (토)
문창용 캠코 사장 “종합자산관리 기관으로서 위상 확고히 할 것”
문창용 캠코 사장 “종합자산관리 기관으로서 위상 확고히 할 것”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6.11.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캠코 문창용 사장이 18일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김민수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문창용 신임 사장이 18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문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캠코는 그간 국가경제 위기를 해결하는 국가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 종합자산관리 기관으로서의 위상과 업무영역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재임기간 동안의 목표로 △공공부실채권 정리기능 캠코로 일원화 △선박·조선·중소기업 구조조정 활성화 △국·공유재산 관리영역 확대 및 관리체계 선진화 △노후 및 저활용 공공부동산 개발 활성화 △체납국세와 국가연체채권 집적한 ‘통합징수 전담기관’으로서의 역할 수행 △공적 배드뱅크로서의 역할 확대 등을 제시했다.

문 신임 사장은 창의적인 조직문화 및 업무역량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보다 민첩한 조직과 우수한 인력 그리고 선진시스템이 조화되는 종합적 역량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다양한 아이디어와 도전적인 사고를 통해 성과를 창출해 주기 바라며 과감한 업무 추진으로 좋은 성과를 내는 직원들이 우대받는 시스템을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 내 인권유린 등 불미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규정 및 교육을 강화하고, 많은 직원들이 바라는 업무의 적정성 확보와 인사 적체 해소를 위해서도 많은 고민을 하겠다”면서 “아울러 방만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직원들이 느낀 상실감을 해소하기 위해 비금전적 복지제도에도 많은 신경을 쓰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사장은 중국의 고전 서경에 나오는 ‘불위호성(弗爲胡成)’을 인용하며 ‘행하지 않으면 어찌 이루겠는가’라는 의미를 되새기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문창용 사장은 행정고시 28회 출신으로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및 기획조정관, 기획재정부 세제실 조세기획관, 재산소비세정책관, 조세정책관을 거쳐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으로 재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