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7:55 (화)
'4차 산업혁명시대' 新산업 육성 3000억 펀드 조성
'4차 산업혁명시대' 新산업 육성 3000억 펀드 조성
  • 장기영 기자
  • 승인 2017.01.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산업 육성 정책펀드 주요 출자자 및 구조.[자료: 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장기영 기자> 정부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전기·자율차와 사물인터넷(IoT)가전 등 신(新)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정책펀드를 조성한다.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중소·벤처펀드 1000억원(2개·각 500억원), PE펀드 2000억원 등 총 3000억원 규모의 정책펀드를 조성한다고 19일 밝혔다.

펀드 재원은 산업부(한국산업기술진흥원·100억원), KDB산업은행(9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400억원) 등 정부와 금융기관 공동 출자와 기타 기관(100억원), 민간 매칭(1500억원) 출자로 마련한다.

주요 투자 대상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주요 신산업 분야 해당 기업이다.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정책 목적의 투자를 발굴토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지난해 말 신산업 민관협의회가 선정한 12대 신산업은 △전기‧자율차 △스마트‧친환경선박 △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이상 시스템산업) △에너지신산업(에너지산업) △첨단 신소재 △AR‧VR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이상 소재부품산업)다.

사업재편을 위한 인수·합병(M&A), 기술혁신형 M&A와 신산업 관련 프로젝트 등 다양한 유형의 신산업분야 투자를 유도할 수 있도록 펀드 공통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중소·벤처펀드의 경우 운용사가 투자용 기술신용평가(TCB)를 활용해 우수기업을 발굴토록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술금융의 확산이 기대된다.

정부는 1월 출자 공고, 4월 펀드 운용사 선정과 민간 출자자 모집 등을 거쳐 연내 펀드 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펀드 조성이 신산업 투자에 대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산업계와 금융계 각각의 장점을 살리면서 서로 손을 잡고 투자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융위 측은 “이번 펀드는 예산과 정책금융기관 자금을 결합해 마중물 역할을 하고, 민간자금 참여와 미래 신성장분야 지원 효과를 높이고자 신성장 지원체계를 활용해 조성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정책펀드를 조성하는데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