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최대 150% 추가 혜택’ 현대카드 슈퍼클럽 프로그램 런칭
염희선 기자  |  spike@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0  10:30: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백화점, 보험회사 등 다양한 필수 생활업종 주요 가맹점에서 기본 혜택에 50% 추가 혜택을 더해 총 150% 혜택을 제공하는 ‘현대카드 슈퍼클럽’ 프로그램을 런칭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카드 슈퍼클럽은 현대카드가 특별 제휴한 약 2만5000개 가맹점에서 카드 사용에 따라 기본 제공되는 포인트 적립 또는 할인의 1.5배 혜택을 제공하며, 사용하는 카드에 따라 기본 혜택의 최고 3배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월 200만원 이상 사용하는 ‘현대카드M3 Edition2’ 고객이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에서 카드를 쓸 경우, 카드 자체의 2배M포인트 적립과 함께 현대카드 슈퍼클럽의 1.5배 적립 혜택이 주어져 일반 적립 대비 총 3배 M포인트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포인트 적립이나 할인에 한도가 없어, 고객은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을 이용한만큼 제한 없이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대카드 슈퍼클럽 대상 카드는 M포인트 적립과 사용이 가능한 모든 현대카드와 할인특화 상품들인 현대카드X 계열 카드 및 현대카드ZERO다.(법인, 체크, 선불, 기프트카드, 하이브리드카드 제외)

현대카드는 각 업종을 대표하는 대형 브랜드와 고객들이 자주 이용해 혜택 체감도가 높은 브랜드,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를 엄선, 8개 필수 생활업종에서 총 22개 브랜드로 현대카드 슈퍼클럽을 구성했다.

우선 현대카드는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다양한 쇼핑 가맹점들을 현대카드 슈퍼클럽에 포함시켰다. 대형마트 브랜드인 이마트를 비롯해 현대백화점과 뷰티스토어 올리브영, CU 편의점,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이 현대카드 슈퍼클럽에 포함됐다.

온라인 가맹점 역시 다채롭다. G마켓과 옥션, 현대홈쇼핑, 현대H몰, CJ오쇼핑, CJ몰, SSG닷컴, 위메프 등 8개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과 모바일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O2O업체들이 현대카드 슈퍼클럽에 참여한다.

이 밖에도 투썸플레이스와 배스킨라빈스 31, 던킨도너츠 등 외식 가맹점과 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가구전문 업체인 일룸 등에서도 현대카드 슈퍼클럽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에서는 기존에 적립한 M포인트의 사용도 가능하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염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인터뷰] “분열되는 비트코인…거래 안되면 휴지조각”
2
문재인 정부 청사진…‘가계부채 해소·금융산업 선진화’
3
보험사, ‘모바일 해피콜’로 가입거절 면피하나
4
메리츠화재, 텔레마케팅 확대 ‘광폭 행보’
5
투게더펀딩, 누적 P2P대출금액 700억원 돌파
6
금융지주  CEO 겸직 ‘줄고’ 임원 겸직 ‘늘고’
7
금융위, 저축은행 이용고객 신용등급 하락 대책 ‘늑장’
8
KB국민은행, 영업망 정비 속도 낸다
9
메리츠화재, 車보험서 한화손보 바짝 추격
10
중서민을 위한 따뜻한 은행, 선언한 전북은행 
오피니언

[인터뷰] “분열되는 비트코인…거래 안되면 휴지조각”

[인터뷰] “분열되는 비트코인…거래 안되면 휴지조각”
8월 1일 비트코인이 둘로 쪼개진다는 소식에 가상화폐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기고] 대한민국 P2P금융이 나아가야 할 길

[기고] 대한민국 P2P금융이 나아가야 할 길
국내 P2P금융 총 누적 대출액이 올해 연말 2조원을 거뜬히 넘어설 것으로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1층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