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2:45 (화)
지난해 보이스피싱 및 대포통장 피해 줄었다
지난해 보이스피싱 및 대포통장 피해 줄었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7.02.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지난해 보이스피싱과 대포통장 피해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6일 ‘보이스피싱 및 대포통장 현황’을 발표하고 지난해 발생한 보이스 피싱 피해 규모가 1919억원(4만5748건)으로 전년보다 21.5% 감소했다고 밝혔다.

피해 유형별로는 대출빙자형이 69.8%로 전년대비 28.2% 증가했으며, 정부기관 사칭형은 30.2%로 전년대비 58.7%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해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면서 금융회사의 대출 광고전화로 가장해 서민을 대상으로 돈을 갈취하는 대출빙자형으로 사기수법이 전환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기관 사칭형의 경우 고압적인 위협에 심리적 위축이 될 가능성이 높은 20·30대 여성이 전체 피해자의 3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빙자형은 경기 위축에 따른 서민들의 대출 수요가 증가하고 사기 수법이 정교해지면서 실제 대출광고와 구별하기 어려워 피해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출 수요가 많은 40‧50대가 피해자의 절반 이상(58.6%)을 차지했다.

대포통장의 경우 지난해 4만6351개로 전년대비 19.1% 감소했다.

은행권에서 의심거래 모니터링 강화, 신규 계좌 개설 시 심사 강화 등에 힘입어 큰폭으로 감소(24.7%, 1만995건)했으며, 상호금융은 지난해 6896건으로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대포통장 중 신규 계좌 비중(4.2%)은 전년대비(11.4%) 감소했지만 정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계좌가 68.3%를 차지했다. 이는 신규 계좌 발급이 어려워지자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기존 사용 계좌를 대포통장으로 매매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대포통장 명의인으로 등록된 인원은 2만7411명으로 전년대비 26.5% 감소했으며, 법인인 명의인은 1300개로 전기대비 30.0% 증가했다.

이외에 아르바이트대출 과정으로 오해해 다른 사람의 피해금을 사기범에게 전달하고 대포통장 명의인이 되는 사례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부기관 사칭형은 그동안 노년층 대상 홍보에 집중했지만 앞으로는 20~30대 여성을 대상으로 sns·블로그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며 “정부지원자금을 사칭하는 사례가 많아 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기관과 협업을 통해 전방위적 예방 홍보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