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17:45 (금)
소액으로 시작하는 부동산 재테크
소액으로 시작하는 부동산 재테크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7.03.26 15: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임채우 부동산 전문위원

 

흔히 부동산투자라고 하면 큰 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부동산은 전세보증금이나 대출을 끼고 투자할 수 있어 생각보다는 적은 금액으로 투자를 할 수도 있다.

부동산 투자에 필요한 최소금액은 2000만원이다. 2000만원이 있으면 전세를 끼고 오피스텔이나 다세대주택, 아파트 매입을 검토해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2억원 이하 원룸형 오피스텔의 신규분양 시 계약금 10%만 있으면 되기 때문에 2000만원으로 투자가 가능하다. 신규분양 오피스텔은 계약 후 잔금 납입까지 보통 2년 정도가 소요되는데, 자금이 부족하면 공사 중인 오피스텔이 늘어나고 주변 여건이 성숙되는 시점에 매도해 차익을 남겨도 되고, 자금여유가 있으면 잔금을 치르고 소유권을 이전한 후 월세로 임대를 놓아도 된다.

소형 아파트도 전세를 끼고 매입을 하면 5000만원 내외로 구입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김포한강신도시의 24평형 아파트는 2016년 기준 매매가가 2억7000만원이고 전세가 2억30000만원이니 취득세와 중개수수료 등을 고려하더라도 4500만원만 있으면 소유권 이전이 가능하다. 김포한강신도시는 2018년 말에 김포공항역까지 운행하는 지하철이 개통될 예정으로 투자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곳이다.

다세대주택도 전세를 끼면 5000만원~1억원 정도만 있으면 충분히 구입이 가능하다. 다세대주택은 지하철역에서 도보 5분 이내의 역세권이고 향후 지하철이 개통되거나 업무단지가 형성될 호재가 있는 곳이 투자 가치가 높은 곳이다.

분양상가도 구입이 가능하다. 3억원짜리 상가라면 초기 자금은 계약금 10%와 1차 중도금 10%인 총 6000만원 정도가 필요하다. 경우에 따라 계약금 10%만 있어도 되는 경우도 많다.

나머지 중도금 50%는 시행사가 무이자로 대출해 주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리고 2년후 잔금 납부 시점에 나머지 30~40%만 있으면 된다. 분양상가는 가격이 비싼 편이므로 3억원 미만으로 1층 상가 구입은 어렵지만, 전용면적 40㎡(12평) 내외의 2층이나 3층 구분상가는 구입이 가능하다.

섹션오피스는 상가처럼 층별로 쪼개서 호실별로 분양을 하는 오피스인데, 전용면적 33㎡(10평) 정도면 분양가가 2억원 이내로, 계약금 10%인 2000만원만 있으면 구입 가능하다. 이 경우도 보통 대출이 50~60%까지 가능하므로 실투자금액이 8000만원~1억원이면 된다.

섹션오피스는 보통 기업체가 입주하게 되므로 임대료를 체납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아 안정적이다. 또한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오피스 임대료도 상승하므로 자산 가치도 상승한다. 최근 강서구 마곡지구와 송파구 장지동 문정역 인근에 섹션 오피스 공급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최근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호텔을 실별로 분양하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인 곳은 제주도인데, 분양가가 1억7000만원 내외이고 초기 1년간은 10~12%정도 확정수익을 제공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보면 유망한 상품이지만 5년, 10년 후 매각시점에 잘 팔릴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장 상황이 유동적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금융권에서 고객들에게 부동산 투자 상담을 하면서 느끼는 건 의외로 고객들의 부동산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가계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70~80%일 정도로 압도적임에도 불구하고 부동산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는 것은 곧 자산증식의 기회를 놓치고 있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상대적으로 투자금액이 소액인 부동산부터 관심을 가지고 현장도 돌아보며 부동산에 대한 안목을 키워 나간다면 부동산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재림 2019-02-21 23:20:45
좋은글 공유해갈게요 -도원에듀타운 장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