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9:20 (금)
'거스름돈 카드에 적립'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 실시
'거스름돈 카드에 적립'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 실시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7.04.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동전없는 사회로 가기 위한 실험이 시작됐다.

한국은행은 20일부터 씨유, 세븐일레븐, 위드미 등 편의점 세 곳과 이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두 곳에서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은행은 동전 사용과 휴대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을 완화하고 유통 및 관리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동전없는 사회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시범사업에 따라 전국 2만2100개 편의점과 950개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 현금거래 후 생긴 잔돈을 교통카드 등의 선불전자지급 수단에 적립할 수 있게 됐다.

시범사업에는 5개 유통업체와 한국스마트카드, 이비카드, 하나카드, 신한카드, 네이버, 롯데멤버스, 신세계아이앤씨 등 7개 선불전자업자가 참여했다.

1만1300여개 CU매장에서는 T-머니, 캐시비, 하나머니를 통해 거스름돈을 충전할 수 있고, 신한FAN머니는 5월부터 충전 가능하다.

8800여개 세븐일레븐 매장에서는 캐시비, 네이버페이포인트로 충전 가능하며, L.Point(롯데멤버스)는 7월부터 충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위드미(2000여개 매장)와 이마트(150여개 매장)는 SSG머니로, 롯데마트(백화점, 슈퍼 포함 800여개 매장)는 L.Point로 충전할 수 있다.

충전받은 돈은 각 서비스 가맹점에서 현금 대신 쓸 수있다. 일정금액 이하는 편의점, 지하철 티머니 서비스 데스크, 은행 ATM, 모바일 등을 통해 환불을 받을 수 있다. 환불 시 수수료 500원을 차감된다. 고객센터나 본사로 방문할 경우 잔액환불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