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05:25 (월)
이탈리아 정부, 2개 지방은행 청산 나섰다
이탈리아 정부, 2개 지방은행 청산 나섰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7.06.2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방은행 2곳의 청산에 국가재정을 투입키로 결정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25일 2개 중소은행 베네토 방카(Veneto Banca)와 비첸자은행(Banca Popolare di Vicenza)의 청산을 위해 50억유로(120억유로 보증 포함시 170억유로) 투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두 은행의 우량자산은 정부의 자금을 받은 인테사상파올로(Intesa Sanpaolo)가 매입하며, 소액투자자와 선순위채권자는 100% 보전되지만 주주와 후순위채권자는 손실을 부담하는 구조다. 

이번 청산은 은행권 부실처리를 위한 이탈리아 정부의 의지를 가늠케 했다는 분석이다. 

대형은행인 BMPS에 대한 처리가 EU와의 갈등으로 수년간 지지부진한 모습이었지만 이번 중소은행 부실에 대한 신속한 처리는 긍정적이었다는 것.

다만 이번 청산 은행들의 거점이 일부 지방에 집중된 가운데 예금규모도 이탈리아 전체 규모의 2%만 차지하고 있어 전체 은행시스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다는 분석이다. 

자산규모도 지난해 말 기준 베네토 방카는 280억유로, 비첸자은행은 350억유로로 이탈리아 은행 전체자산(3조9200억유로)의 0.7%와 0.9%에 불과하다.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는 "지방은행 청산을 계획한 가운데 경제부진 지속에 따른 은행권 자력갱생 어려움, 국내·해외투자자들의 투자 기피, EU와 은행처리 관련 갈등으로 이탈리아 은행권의 부실자신 처리의 단기간내 해결은 난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