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기업은행, 아쉬운 자회사 부진 어떡하나상반기 자회사 수익 감소세 전환
염희선 기자  |  spike@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7  17:3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IBK캐피탈 전년동기 대비 26.4%↓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기업은행 그룹 자회사들이 수익 부진의 늪에 빠졌다. 금융지주사 전환이라는 기업은행의 장기목표를 자회사의 성적 부진이 발목을 잡고 있는 모습이다.

은행권에 따르면 기업은행 자회사의 올해 상반기 총 당기순이익은 1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4%가 감소했다.

기업은행이 올해 상반기 706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9%가 늘어난 점과 비교하면 더 대비되는 수익 구조다.

더군다나 증권과 연금보험 이외의 모든 자회사들이 수익 감소세로 돌아선 점이 뼈아프다.

주력 자회사라고 할 수 있는 IBK캐피탈은 올해 상반기 381억원으로 당기순이익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4%가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 NPL 매각이익 환입이라는 일회성 요인을 제외했을 때도 IBK캐피탈의 순이익은 현상 유지 수준에 그쳤다.

해외 자회사인 IBK중국유한공사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보다 27.5% 줄어둔 7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나타냈다.

이는 중국 금융당국의 규제, 외자은행에 대한 높은 감독 방향, 현지 경제 침체 등이 영향을 미쳤다.

IBK저축은행은 상반기 35억원의 당기순이익으로 전년동기 대비 62.0%가 줄었으며, IBK자산운용 등 3개사는 같은 기간 18.2%가 줄어든 45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기업은행 자회사들의 당기순이익은 1년 전의 수익 상승세와 비교했을 더 대조된다.

실제 IBK캐피탈의 2016년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51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9.4%가 늘었고, IBK중국유한공사는 같은 기간 161.5%가 증가한 102억원을 나타낸바 있다.

IBK저축은행도 21.1%가 증가한 92억원, IBK자산운용 등 3개사는 243.8%가 오른 55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다른 금융지주사들이 올해 상반기 은행 및 비은행 자회사의 고른 순익 성장으로 역대 최대 순익을 기록했는데 반해 기업은행은 은행 수익에 의존한 경향이 크게 나타났다”며 “비은행 계열사의 고른 성장 없이는 기업은행의 장기목표인 금융지주사 전환에도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만 기업은행에 위안거리도 있다.

지난해보다 실적 상승세는 꺾였지만 IBK투자증권과 IBK연금보험은 수익성 개선에 성공한 것이다.

실제 IBK투자증권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22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3% 증가했으며, IBK연금보험은 같은 기간 227억원으로 32.0%가 늘었다.

은행 한 관계자는 “다른 금융지주사의 경우 인수합병이나 은행과의 시너지 확대로 자회사 경쟁력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며 “김도진 기업은행장의 비은행 자회사 이익 비중 20% 확대를 위해서는 증권이나 연금보험 이외의 자회사들의 성장 전략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염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DB손보, 단독형 암보험으로 GA 공략 스타트
2
디지털 선도기업의 아날로그化…트렌드는 변한다
3
금감원, ‘3대 금융범죄 통합법’ 신설 촉구
4
금감원, ‘3대 불법금융’과 전쟁 선포
5
금감원, ‘이건희 차명계좌’ 검사 난항
6
저축은행중앙회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효율성 제고”
7
환불하면 두 번 부과되는 비자카드 수수료
8
카드사, 주택 임대료 카드납부 시장 쟁탈전
9
메리츠화재, ‘군인보험’으로 지자체 보험시장 공략
10
100세 인생의 자산관리
오피니언

[인터뷰]“테이블페이로 더치페이 시장 리더 꿈꾼다”

[인터뷰]“테이블페이로 더치페이 시장 리더 꿈꾼다”
다른 카드사 고객도 이용할 수 있어…올해 1만개 가맹점 보급 계...

100세 인생의 자산관리

100세 인생의 자산관리
최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 코스닥 시장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