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3:10 (화)
김용범 부위원장 “은행권,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자제해야”
김용범 부위원장 “은행권,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자제해야”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7.10.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권 가계대출 동향 점검회의을 열어 최근 가계대출 변동 추이와 대출 금리 동향을 점검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이 참석자와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이 27일 은행권 가계대출 동향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은행권에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자제를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용범 부위원장은 “올해 정부대책 시행효과, 금융권의 관리노력으로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다소 안정적인 모습”이라며 “10월 24일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 가계부채의 연착률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최근 선진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 본격적인 금리인상 기조 국면에 금리변동에 취약한 대출자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김용범 부위원장은 은행권에 크게 세 가지 사항을 당부했다.

우선 은행 직원들이 상담과정에서 고객에게 더 유리한 고정금리 대출 상품을 권유할 수 있도록 현장을 관리해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향후 금감원이 창구에서 과도한 고정금리 대출 축소가 발생하지 않는지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4월 개정한 대출금리체계 모범규준에 따라 가산금리 등 대출금리를 합리적으로 산정해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을 자제하고 고객에게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금감원이 대출금리체계 모범규준 준수 여부를 중점 점검하고 금리상승 압력이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가산금리 등 대출금리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대출 과정에서 취약대출자에게 구속성 예금, 카드 판매 등 불공정 끼워팔기 영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창구관리에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권이 고객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는 차원에서 더욱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박세춘 금감원 부원장은 “합리적 이유없이 가산금리를 인상하는 것은 큰 사회적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며 “은행들의 대출금리 산정체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