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3 07:45 (토)
금융권 CEO ‘직원 중심 경영’ 한목소리
금융권 CEO ‘직원 중심 경영’ 한목소리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01.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금융권 수장들이 무술년 새해 경영전략 키워드 중 하나로 ‘직원’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직원 스스로 성장을 주문하는 한편, 각종 지원 정책도 약속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KB, 신한 등 금융지주사 회장과, 국민, 수출입, 기업 등 각 은행장들은 신년사를 통해 직원 중심 경영을 강조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직원의 성장에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조직의 바탕을 이루고 전략을 실행하는 원동력은 직원”라며 “Entity 중심이 아니라 Business 중심의 그룹 핵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뛰어난 역량을 가진 인재가 더욱 많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리테일, 기업, GIB, GID 등 자본시장과 WM, 글로벌, 디지털 분야의 성과창출을 가속하기 위해 우수 인재 발굴과 육성을 강화하고, 그룹사 인력교류를 확대해 직원들의 직무 경험을 늘리고, 역량 축적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위성호 신한은행장도 직원 지원을 피력했다.

위 행장은 “직원의 열정으로 현장의 경쟁력이 올라가는 만큼, 각자의 삶을 더 가치 있게 하는 일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스마트 근무와 Wel-Pro 휴가제도를 더 정교하게 다듬어 스스로 성장하고 충전하는 신한만의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핵심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윤 회장은 “고객으로부터 인정받는 진정한 1등 금융그룹이 되기 위해서는 핵심 비즈니스 분야의 우수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며 “그룹인재개발센터를 중심으로 그룹 차원의 인력 양성, 연수,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미래경영의 최우선으로 직원을 꼽았다.

허 행장은 “디지털시대를 앞서가는 KB인의 자부심과 긍지를 느낄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직원 중심 KB의 가장 큰 목표”라며 “주어진 시간 내 효율적으로 업무를 마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내가 왜 KB에서 일하는 지 목표와 방향성이 명확한 조직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업 전반을 아우르는 통섭형 인재 육성을 위한 계열사 간 인력교류 확대와, 젊은 직원의 아이디어가 샘솟고 실패에도 격려하는 역동적인 기업문화를 약속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직원들이 존중받는 문화를 주문했다.

은 행장은 “수출입은행은 내부적으로 따뜻한 상호 존중의 문화를 간직해왔다. 상대방만을 탓하는 태도는 서로에게 상처만 줄뿐 어떠한 해결책도 될 수 없다”며 “은행장으로서 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국민에게 신뢰받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직원들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약속했다.

김 행장은 “전 직원의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인재 1만명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디지털 기술 분야 인력비중도 20%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