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08:20 (금)
2월 금융권 가계대출 3조3000억원 ↑… 증가세는 둔화
2월 금융권 가계대출 3조3000억원 ↑… 증가세는 둔화
  • 이봄 기자
  • 승인 2018.03.1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2월 중 국내 가계대출이 3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및 전년에 비해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된 모습이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2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3조3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보다 1조8000억원, 전년 동월보다는 3조5000억원 감소한 수치다.

금융당국은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2월에 설연휴가 있어 상여금 지급에 따라 대출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은행권의 2월 중 가계대출은 2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 및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000억원, 4000억원 감소한 수준이다. 주담대의 경우 개별대출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5000억원 확대됐으나 전년 동월보다는 3000억원 감소했다. 신용대출 증가세 둔화에 따라 기타대출은 전월대비 6000억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는 큰 폭으로 완화됐다.

2월 중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7000억원 증가해 전월 대비 1조7000억원 줄었다.

상호금융권은 주담대와 기타대출을 중심으로 5000억원 감소했다.

보험업권의 2월중 가계대출 증가액은 7000억원으로 보험계약대출 및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증가했다.

저축은행업권은 신용대출 위주로 1000억원 증가했으나 전월 대비 증가규모는 1000억원 감소했다.

여신전문금융회사의 가계대출은 5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는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부담 증가, 주담대 규제 강화에 따른 신용대출 및 자영업자대출 증가가 우려되기 때문에 선제적인 가계부채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며 “신용대출, 개인사업자 대출 등 가계부채 취약부문 등에 대한 모니터링과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