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0:50 (토)
[기고] 가상화폐 거래소의 예정된 결말
[기고] 가상화폐 거래소의 예정된 결말
  • 문혜정 기자
  • 승인 2018.03.2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더랩 김경수 소장

국내 암호화폐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많은 이들이 우려하고 있던 일이 터지고 말았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가지고 있던 문제들이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역사는 길지 않다. 대부분 작년 암호화폐 시장의 상승에 따라 많은 사업가들과 기업들이 변동폭이 심한 투자보다는 상승 하락에 관계없이 꾸준히 수수료로 수익을 볼 수 있는 거래소 사업을 택했다. 그들은 정부의 뚜렷한 규제 가이드와 법이 없어 통신판매 신고증 허가만으로도 간편하게 영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국내에서는 코빗을 시작으로 코인원, 빗썸, 업비트, 코인네스트, 고팍스 등 중대형 거래소들이 생기기 시작하고 소형 거래소들이 우후죽순 늘어나기 시작했다. 처음에 쉽게 사업에 뛰어들었던 거래소들은 작년 연말 폭발적인 성장과 함께 규모가 갑자기 커지면서 서버 관리, 직원 단속, 보안, 서비스 모든 분야에서 문제가 터져버렸다. 그리고 이로 인한 피해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갔다.

대표적으로 유명한 사건은 ‘야피존’ 이라는 거래소가 두번의 해킹으로 약 220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도난 당한 사건이다. 이들은 고객들에게 피해액을 공평하게 부담한다는 명목으로 고객들 자산의 30%를 차감해 버리거나 파산절차를 밟겠다고 발표했지만 아직 확실한 마무리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코인빈’이라는 거래소로 이름만 바꿔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정말 기가 막힌 상황이다.

최근에는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중소형 거래소들을 확인 중이다. 이들은 고객의 돈을 횡령해 다른 거래소에 투자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암호화폐는 실제로 많은 사람들과 거래를 통해 수익이 나는 구조이며 그 수익을 필요로 하는 블록체인 참여자들이 더욱 확산돼야 안정적인 블록체인 생태계를 이룰 수 있다. 거래소는 실물경제와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지금 암호화폐 시장은 다단계와 폰지사기를 활용한 지능형 사기꾼들이 블록체인, 코인, 가상화폐라는 이름을 빌어 무방비로 범죄를 저지르고 있으며 정부는 어느 부분 부터 먼저 처리해야 할지 매우 고심하고 있는 듯 하다.

22만명의 국민 청원에 국무조정실장이 직접 답변을 한지 벌써 한달여가 지났다. 정부의 대응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기회를 놓치지 않는 지능형 범죄자들은 자꾸만 생겨나고 피해자들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만가고 있다.

1년 전 촛불로 세워진 젊은 대한민국 정부의 단호한 선택과 판단으로 합리적인 규제를 통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제도권으로 안착되길 바라는 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