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0:35 (토)
[기고]하락하는 주택시장, 매수타이밍은 거래량을 봐야
[기고]하락하는 주택시장, 매수타이밍은 거래량을 봐야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8.05.2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에셋대우 VIP컨설팅팀 김재언 수석부동산컨설턴트

지방아파트 시장의 침체가 완연한 가운데 서울수도권 아파트 값도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전체적으로 아파트 시장은 안정국면이 확실해 보인다.

수요자들도 시장을 관망하자는 분위기가 강하다. 수요자들 중 일부는 조정이 큰 폭으로 이뤄지길 기다린다.

문제는 언제 사야 하는가이다. 서울 수도권은 본격 하락세가 아니어서 그렇게 되기까진 시간이 꽤 걸릴 듯하다.

그렇다면 아파트를 사야 할 시기는 언제가 적기일까. 매수타이밍을 판단할 때 많은 경우 매매가를 살펴본다. 매매가가 떨어지면 사길 희망한다. 실제로 매매가를 통해 투자타이밍을 고려하는 것은 도움이 된다.

하지만 매매가는 엄연히 호가다. 매도자가 이 가격에 팔기를 기대하는 수준이라 정확한 시장 정보로는 부족한 부분이 많다.

이 때 중요한 것이 아파트 실제 거래량이다. 시장의 흐름을 살펴볼 때는 거래량과 가격을 함께 살펴보면 흐름예측을 비교적 정확하게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본격 조정 국면이 지나고 시장이 바닥을 치면 가격 하락폭은 줄어든다. 하지만 바닥 탈출은 아직 아니다.

바닥 탈출 신호는 거래량을 보면 된다. 가격하락폭은 줄어도 거래량이 늘지 않으면 여전히 바닥이다.

거래량이 늘기 시작하면 시장은 회복을 시작한다. 거래량이 계속 늘면 매매가격도 다시 오르기 시작한다. 이렇게 되면 시장은 본격 상승을 진입하는 시기를 맞게 된다.

이때가 매수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다. 가격이 하락세를 멈춘 후 시장 거래량이 늘면 시장에 관심을 가져야 하고 가격이 오르기 시작하면 시장의 회복가능성이 본격화돼 적정 매수타이밍이 되는 셈이다.

반대로 시장에서 손을 떼는 시기를 결정할 때도 거래량은 유용한 판단 지표가 된다. 가격이 급등하고, 호가가 크게 오르면 매수가와 매도희망가가 벌어진다. 거품이 생기는 단계다. 이때가 되면 거래가 줄어든다. 파는 사람은 이 값 이하로는 절대로 못 판다고 버티지만 매수자들은 부담을 느낀다. 전형적인 꼭지신호다.

거래가 줄기 시작하면 조정국면 진입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때가 되면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

파는 사람도 이쯤 되면 호가를 약간 낮춰 매도를 시도하는 것이 필요하다. 최고가엔 아무도 사지 않아 시장이 꺾이면 아예 팔수도 없기 때문이다.

최고점에 매도하려고 욕심을 부리면 그만큼 리스크가 크다. 정점을 앞두면 매수세가 사라져 매도가 어려워지기 전에 차라리 매도호가를 약간 낮춰 파는 게 유리하다. 어깨 쯤 팔라는 말이 제대로 적용되는 것이다.

욕심을 부리다 매도 타이밍을 놓치면 거래가 감소하면서 가격도 뒤따라 하락한다. 기존의 어깨 정도로 매도가를 낮춰도 사려는 사람이 없어 곤란한 상황이 된다. 반대로 매수자들도 가격이 오르는 중에 거래가 줄면 투자에 신중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부동산은 보유기간이 길어 조정국면에 진입하면 낙폭은 커지고 되팔기 쉽지 않아 결국 손실만 커진다.

결국 시장 흐름은 매매가와 거래량을 함께 봐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 거래량이 늘면 회복기, 줄어들면 후퇴기란 사실을 미리 염두 해두면 도움이 된다. 거래량은 가격보다 먼저 움직이기 때문에 추세를 잘 보는 것이 중요하다.

아파트 등 부동산 거래량은 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시스템을 참고하면 된다.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서 거의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이들 사이트를 이용하면 아파트 등 부동산 시장 흐름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