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10:50 (토)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협회장에게 가계부채 관리 주문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협회장에게 가계부채 관리 주문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8.06.0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일 윤석헌 금감원장이 취임 이후 처음 가진 금융협회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은행연합회장, 생명보험협회장, 손해보험협회장, 금융투자협회장, 여신금융협회장,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6개 금융협회장이 모였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각 금융협회장들에게 적극적인 가계부채위험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4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은행연합회장, 생명보험협회장, 손해보험협회장, 금융투자협회장, 여신금융협회장,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6개 금융협회장을 모아 취임 이후 첫 간담회를 가졌다.

윤 원장은 금융협회장들에게 가계부채위험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줄 것을 부탁했다.

윤 원장은 “은행권을 중심으로 신용대출과 전세대출이 급증하고 있다. 또 전 금융권 공통으로 개인사업자대출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향후 우리 경제에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외형 부풀리기를 위한 신용대출이나 개인사업자 대출의 무분별한 확대가 우려 된다”며 “금융회사 스스로 가계부채위험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불건전 영업행위 근절도 당부했다. 그는 “금융회사의 영업행태에 대한 민원 등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가 아직도 미흡한 수준”이라며 “불완전판매 등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금융회사가 고객중심 경영문화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금융권 채용관행 개선, 청년일자리 창출 등도 강조됐다. 

한편 금감원은 가계부채 관리 등 앞서 언급된 4가지 사항에 대해 각 금융협회장의 의견을 들은 뒤 구체적인 방향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