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05:20 (수)
카카오·케이뱅크, 자본비율 적신호 
카카오·케이뱅크, 자본비율 적신호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06.0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의 자본비율이 역행하고 있다. 

자본확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본비율이 급락한 것으로, 양호한 영업실적으로 인해 자본비율이 상승한 다른 국내은행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인터넷은행의 평균 총자본비율은 11.36%(잠정)로 지난해 말보다 3.1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 말 평균 총자본비율(24.28%)보다는 12% 넘게 급락했다. 

이러한 인터넷은행의 자본비율 감소는 자본확충 실패가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은행 출범 당시 정책적 혜택을 무기로 여·수신 영업을 실시했지만 예상보다 실적을 끌어올리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은행별로 보면 카카오뱅크의 지난 1분기 기준 총자본비율은 10.96%로 지난해 말보다 2.7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 말 24.04%의 총자본비율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완연한 하락세다.  

다만 카카오뱅크의 경우 최근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해 향후 자본비율이 개선될 것으로 예측된다. 

케이뱅크의 총자본비율은 13.48%로 지난해 말보다 4.66%포인트 하락했다. 케이뱅크의 지난해 9월 말 총자본비율은 25.19%에 달했다. 

다른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BIS 기준 평균 총자본비율은 15.34%, 기본자본비율은 13.30%, 보통주자본비율은 12.77%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보다는 총자본비율이 0.10%포인트, 기본자본비율이 0.18%포인트, 보통주자본비율은 0.21%포인트 증가했다. 

은행별로 보면 한국씨티은행의 총자본비율이 18.94%로 가장 높았다.
 
신한은행과 KEB하나은행은 각각 16.30%와 16.27%로 높은 수준의 총자본비율을 보였다. 

지방은행 중에서는 경남은행이 16.47%로 가장 높았다. 

다만 수출입은행(13.26%), 전북은행(13.88%), 케이뱅크(13.48%)의 총자본비율은 낮았다. 

지난 1분기 기준 은행지주회사의 BIS기준 총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4.34%, 13.00%, 12.47%를 나타냈다. 

지난해 말보다는 총자본비율이 0.06%포인트 하락했으며,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0.07%포인트, 보통주자본비율은 0.08%포인트 상승했다. 

은행지주회사별로는 KB금융지주(15.08%), 하나금융지주(14.85%)의 총자본비율이 높았고, JB금융지주(12.10%), BNK금융지주(13.32%)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