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01:45 (금)
“고객중심 GA가 AIG손보 성장 파트너”
“고객중심 GA가 AIG손보 성장 파트너”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8.09.1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AIG손해보험 GA사업부 유제민 본부장

AIG손해보험이 영업영토 확장에 적극적이다. 장기보험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2016년부터 독립보험대리점(GA)에 문을 두드린 결과, 지난해 장기보험에서 연환산초회보험료 기준 300% 성장을 이뤄냈다.

지난해 말에는 유제민 GA사업부 본부장<사진>을 영입하며 힘을 실었다. 삼성생명에서 29년간 신채널 개발에 힘쓴 개척 전문가다. GA뿐만 아니라 방카슈랑스, 텔레마케팅, 다이렉트 채널까지 삼성생명의 채널 확장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AIG손보는 작년 8월 기준 43개이던 제휴 GA를 지난달 말 95개로 늘렸다. 등록 설계사 숫자도 8만 여명 수준에서 9만2000명으로 증가했다. 유 본부장은 ‘말 많고 탈 많은’ GA시장에서 완급조절을 통해 신규 제휴를 늘리고 있다.

유 본부장은 “GA와 새로 제휴를 맺을 땐 옥석을 가리는데 집중한다”며 “평판체크를 통해 과거 불완전판매가 많거나 계약유지율이 낮은 GA와는 제휴하지 않는다. 영업효율이 떨어지는 GA에서는 좋은 계약이 성사되기 어렵다. 이는 AIG손보의 성장전략과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제휴된 GA와는 판매성과 및 계약 효율성을 높이는 작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개별 GA를 대상으로 정례 협의체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 본부장은 “GA입장에서도 불량한 계약을 붙잡고 있어봐야 시간낭비”라며 “보험사와 GA간 긴밀한 협력체를 만들면 판매효율성이 높아지고 이는 곧 GA의 수수료 수입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지속 성장을 위한 조직 정예화에도 힘쓰고 있다. GA는 생명·손해보험사의 보험상품을 모두 취급한다. 수많은 경쟁사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AIG손보만의 영업문화와 성과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유 본부장은 “하나의 GA에 수많은 보험사가 자사의 보험 상품을 팔아달라고 한다. 판매수수료, 시책, 상품경쟁력 등 여러 가지 요소가 있지만 AIG손보의 상품을 얼마나 차별화된 관점에서 교육하고 전달할 수 있는지가 경쟁의 핵심”이라며 “무엇보다 영업지원 조직의 역량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상품경쟁력도 후발주자인 AIG손보가 GA시장을 파고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현재 AIG손보가 GA에 공급하는 보험상품은 총 7개로 타사와 비교할 때 적은 수준이다. 무리하게 라인업을 늘리기보다 고객과 설계사 모두가 원하는 양질의 보험으로 틈새시장을 노리겠다는 전략을 택한 결과다.

유 본부장은 “유병자를 대상으로 유사암 보장을 일반암의 70%까지 지급하는 암보험이나 자동차부상치료금을 최대 75만원까지 지급하는 상해보험은 타사에서도 쉽게 따라 하기 어려운 상품”라며 “개발단계부터 타 보험사와 비교해 경쟁력을 가져갈 수 있는 담보를 고민한다. 글로벌 본사의 철저한 상품검증도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고객을 중심으로 보험을 판매하는 GA와 함께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무실 임차비 지원 금지, 시책(시상)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등 최근 GA를 대상으로 한 금융당국의 각종 규제는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높이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판매수당을 챙기려고 보험소비자에게 맞지 않는 보험상품을 권유하는 GA는 자연스레 고사될 수밖에 없다.

유 본부장은 “앞으로는 고객의 관점에서 보험사 상품을 비교, 판매하는 GA가 계속 살아남을 것”이라며 “AIG손보도 고객을 자산으로 생각하는 GA에 경쟁력 있는 상품을 공급하고 영업조직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