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02:30 (수)
이동걸 산은 회장 "기업 구조조정, 장기 관점서 추진"
이동걸 산은 회장 "기업 구조조정, 장기 관점서 추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09.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전통 제조업 구조조정과 신산업 육성을 핵심 과제로 꼽았다. 

이동걸 회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최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전통 제조업 구조조정과 신산업 육성은 산업은행 업무의 본질"이라며 "누적된 과제를 장기 관점에서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기업 구조조정에 있어 전 정부 책임론을 끄집어냈다.    

이 회장은 "기업 부실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10여년간 전통 제조업이 한계에 도달했고 부실화 징후도 많았다"며 "이를 구조조정하고 활성화를 꾀했어야 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좋든 싫든 대규모 부실기업을 산업은행이 강요에 의해서 떠 안았다"며 "하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해 정상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기업 구조조정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그는 "산업은행이 구조조정 기업을 관리하는데 있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직원이다"며 "여러가지 이유에서 구조조정 기업이 산업은행의 관리에서 벗어 나는 것을 싫어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는 직원의 주인의식 결여, 모럴헤저드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모럴헤저드 극복을 위해 중요 구조조정 기업을 신경 써서 관리하고 직원들에게 주인의식도 심어주려 하고 있다. 인센티브 시스템도 바꿀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신산업 육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혁신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 앞으로 노력을 배가하고 정부와 호흡을 맞춰 관련 펀드를 조성하는 등 강력히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기업의 부실화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지만 새로운 기업 육성은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조급하기 생각하지 않고, 길게 보면서 전도유망한 기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동산에 자본이 쏠려서는 혁신기업 육성에 한계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부동산으로 돈을 버는 나라에서 혁신창업기업은 성장할 수 없다"며 "부동자금이 1000조가 넘는데 다 부동산에 쏠리고 있다. 부동산 자본이 혁신기업으로 이동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에서 번 돈이 벤처와 혁신을 지원할 때 신산업이 성장하는데, 이게 굉장히 어렵다"며 "최근 불고 있는 부동산 광풍이 우리 경제와 산업을 어렵게 만들고, 딜레마에 빠지게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남북 경제협력에 대해서는 참여자들의 화합과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회장은 "남북 경제협력은 한 두개 금융기관이 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고, 바람직 하지도 않다"며 "국내 모든 금융기관, 외국 금융기관, 국제금융기구, 정부와 같은 모든 참여자들이 큰 그림을 그리면서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한정된 파이를 누가 먼저 선점하느냐가 아닌, 협력의 관점에서 남북 경제협력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재매각과 관련해서는 "대우건설은 연초 예측하지 못한 상황으로 매각이 무산됐다. 더이상 잠재 매수자를 찾기도 힘든 상황"이라며 "조급히 매각을 추진하지 않고 상당 기간 재정비해 값을 올려 매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2~3년간 정상화시키고 경쟁력을 높인 다음 민간에 매각하겠다"며 "남북협력이 가시화되면 대우건설의 효용성이 커진다. 정상화 과정을 거치고 시장이 좋아진다면 대우건설의 매각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