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02:35 (일)
한국 신흥 소득자들 "승진·급여상승, 금융상품 투자 우선 선택"
한국 신흥 소득자들 "승진·급여상승, 금융상품 투자 우선 선택"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0.2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한국의 신흥 소득자(Emerging Affluent)들은 자산 증식을 위해 ‘승진과 그에 따른 급여 상승’ 그리고 ‘금융상품 투자’를 가장 우선적으로 선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의 가장 큰 저축 목표는 자녀 교육인 것으로 나타났다.

SC제일은행의 모회사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은 29일 ‘2018 신흥 소득자 보고서(Emerging Affluent Study 2018)–번영의 사다리를 오르며’라는 연구보고서(복수 응답)를 통해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7월 한국, 홍콩, 싱가포르, 인도,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케냐 등 아시아•아프리카•중동의 주요 11개 국가에서 총 1만1000명의 신흥 소득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국의 경우 서울과 부산에 거주하면서 매월 400만~700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25~55세 연령의 신흥 소득자 1000명이 설문에 응했다.

한국 신흥 소득자들의 절반 이상(56%)은 본인의 금융/재무 목표 및 자산 증식을 달성하는 최우선 전략으로 승진과 급여 상승을 가장 먼저 꼽았다. 

이는 조사 대상국의 평균(43%)을 크게 웃도는 수치로 11개 전체 시장에서 금융상품 투자(56%)가 가장 높았던 것과는 상당한 대조를 이룬다. 한국에서는 승진과 급여 상승에 이어 금융상품 투자(39%)와 창업(25%)이 뒤따랐다.

또 한국 신흥 소득자들의 저축 목표 1위는 자녀 교육(27%)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다른 국가에서도 최우선 저축 목표(평균 43%)로 꼽혔다. 

다음으로 주택 리모델링이나 더 큰 주택 구입(24%), 휴가(23%), 부모/친척 봉양(21%), 본인 결혼(20%)의 순이었다.

한국 신흥 소득자들은 금융/재무 목표 달성을 위해 정기예금(42%), 보통예금(32%) 등 가장 기본적인 저축방식을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주식투자(16%), 채권투자(11%), 펀드(5%) 등과 같이 상대적으로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형태의 금융상품을 활용하는 비율은 낮았다.

아울러 한국 신흥 소득자들은 ‘재무지식’과 ‘투자/재무적 자문’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6명 (63%)은 재무교육을 받거나 좀 더 높은 수준의 재무지식을 확보하게 될 경우, 금융 목표를 더 빨리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또한 한국 신흥 소득자들의 54%가 투자/재무적 자문을 받는 것이 금융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고, 이는 조사 대상국의 평균 (48%)보다 높았다.

이 밖에 한국 신흥 소득자들 가운데 약 49%가 사회적/경제적 지위의 상승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답변했다. 

이 가운데 4%는 부모 세대는 물론 다른 신흥 소득자들과 비교해서도 매우 빠르게 지위 상승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함께 조사한 11개국 중에는 상대적으로 지위 상승 체감도는 다소 낮은 것으로 파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