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4 02:40 (일)
연말 희망퇴직 스타트…규모 늘까
연말 희망퇴직 스타트…규모 늘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1.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 비롯해 은행권 논의 시작돼

금융당국 압력에도 규모 확대 안 될 듯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일부 은행들이 희망퇴직을 신청받기 시작했다.

금융당국이 청년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희망퇴직을 권장하고 있는 가운데 은행권의 연말 희망퇴직 규모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10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이 대상이다.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530여명의 직원이 명예퇴직한 바 있어 올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된다.

국민은행은 희망퇴직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다만 매년 12월 희망퇴직을 실시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곧 신청이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희망퇴직을 통해 총 400여명의 직원을 내보냈다.

신한은행은 내년 초 희망퇴직을 실시할 것으로 예측된다. 신한은행 노조와 사측은 지난 14일부터 관련 교섭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올해 초 희망퇴직을 실시해 700여명의 은행원이 짐을 쌌다.

우리은행은 지주사 전환 이슈로 인해 연말 희망퇴직을 실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우리은행은 대규모 희망퇴직을 단행해 총 1011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난 바 있다. 지난 4월에도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KEB하나은행도 연말 희망퇴직 계획은 세우지 않은 상태다. KEB하나은행은 준정년 퇴직을 실시한 바 있어 당장 희망퇴직을 실시하기에 이르다는 평가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압박에도 은행권의 희망퇴직 규모가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5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및 시중은행장과 만나 “은행들이 퇴직금을 더 주고 희망퇴직을 활성화해 청년들에게 많은 취업기회를 주길 바란다”며 “희망퇴직을 확대하는 은행에 보상도 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 최 위원장은 금융공기업 희망퇴직과 관련해 “기획재정부를 적극 설득하겠다”고 금융권 희망퇴직 확대 입장을 확고히 한 바 있다.

하지만 은행권은 최 위원장의 입장이 은행 경영 침해 행위로 보고 있다. 또 총 고용 확대는 고민하지 않으면서, 중장년층의 퇴직을 앞당기고 그 자리를 청년으로 채우는 것은 임시방편을 뿐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업무에 익숙한 40대 직원이 희망퇴직으로 대거 그만두면 업무공백을 피할 수 없게 되고 남은 직원의 부담도 커진다”며 “주 52시간이 본격 도입되는 상황에서 직원들이 대게 줄어 들면 근로시간 단축에도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