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05:30 (화)
경남은행, BNK오토론 판매
경남은행, BNK오토론 판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2.0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지원의 일환으로 창원시와 체결한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출시 업무 협약’에 따라 ‘BNK오토론’을 출시 ㆍ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인 BNK오토론은 만 3개월 이상 소득 증빙이 가능한 만 19세 이상 근로소득자ㆍ사업소득자ㆍ연금소득자(공적연금에 한함)는 누구나 이용 할 수 있다.

단 외국인과 법인 그리고 서울보증보험 청약 제한 대상자 등은 제외된다.

대출 한도는 서울보증보험(SGI) 보험증권을 담보로 차량 판매가의 110% 이내 최대 1억원까지 가능하다.

대출 금리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COFIX)를 기준금리로 적용하되 친환경자동차 0.4%포인트 금리 감면을 포함, 최대 0.8%포인트까지 금리 감면 혜택이 제공돼 최저 연 3.44%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다.

대출상환은 분할(할부)상환식으로 12개월 이상 120개월 이내까지 가능하다.

경남은행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인 BNK오토론을 출시해 수소자동차와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 활성화에 앞장서는가 하면 카드상품에 충전요금 할인혜택을 탑재시켜 이용 부담도 덜어 주고 있다.

내년 2월 10일까지 그린카드(신용/체크)를 이용해 전기차 충전요금을 결제하면 최대 50%(월 최대 5만원)까지 할인해 준다.

또 수소차 충전요금을 결제하면 최대 20%(월 최대 5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