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16:20 (목)
카드 노조 “초대형 가맹점 수수료 인상방안 마련 촉구”
카드 노조 “초대형 가맹점 수수료 인상방안 마련 촉구”
  • 이봄 기자
  • 승인 2018.12.0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산업 경쟁력 TF에 노조 추천인사 참여 예정

▲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는 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당국에 카드사 구조조정 방지방안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금융위원회에 내년 1월까지 연매출 500억원 초과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인상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6개 전업 카드사(신한‧KB국민‧우리‧롯데‧하나‧비씨카드) 노조로 구성된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는 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당국에 카드사 구조조정 방지방안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장경호 의장은 “지난달 23일 카드 노조를 대표하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투쟁본부’와 전국 영세·중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철폐 전국투쟁본부’는 ‘매출액 구간별 차등수수료제’를 근간으로 하는 합의문을 채택했다”며 “그러나 금융위는 이러한 사회적 합의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카드 가맹점 수수료 개편방안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카드 노조는 금융위에 연매출 500억원 이상 대형가맹점의 수수료 인상안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달 23일 중소상공인단체와 ‘매출액 구간별 차등수수료제’ 도입에 합의하고 금융위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지만 카드수수료 개편안에는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 및 하한선 법제화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장경호 의장은 “내년 1월부터 적용되는 카드수수료 개편안으로 카드사가 1조4000억원을 부담해야 하지만 금융위는 카드사 마케팅비를 줄여 감내하라고 한다”며 “고객 혜택을 줄이면 오히려 소비시장을 위축시켜 가맹점의 매출감소로 이어질 것이 뻔하며 카드산업 종사자들도 생존권 위협에 직면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노조는 금융위에 △카드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부수업무 확대 개선안 마련 △부가서비스 의무 유지기간 합리화 및 대형 가맹점에 대한 과도한 프로모션 제한 등을 요구했다.

카드 노조는 금융위가 내년 1월 말까지 노조가 요구한 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총력투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장경호 의장은 “금융위가 제안한 카드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TF에 노동조합 추천 인사를 참여시킬 예정”이라며 “내년 1월 말까지 카드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부수업무 확대 세부 방법서를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