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21:40 (일)
산업은행, 수신 5조원 증발…영업 규모 축소세 뚜렷
산업은행, 수신 5조원 증발…영업 규모 축소세 뚜렷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2.05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영화 철회 이후 정책금융 강화 기조 유지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산업은행의 영업 규모가 눈에 띄게 줄었다. 

지난 일년간 수조원의 여·수신 감소를 기록하면서 소매금융은 축소하고 정책금융을 강화하는 전략 기조가 유지되는 모습이다. 

은행업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의 지난 3분기 기준 총여신은 121조28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조6295억원 감소했다. 이중 기업여신은 4조5286억원 줄어든 120조4588억원, 가계여신은 1조1008억원 줄어든 8294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총수신도 4조9368억 줄어든 37조6947억원을 나타냈다. 유가증권 잔액도 2조9207억원 줄어든 57조4624억원을, 대출금은 2조311억원 줄어든 131조692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규모 축소는 생산성 저하로 이어졌다.  

산업은행의 지난 3분기 기준 직원 1인당 예수금은 1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억원 줄었다. 
직원 1인당 원화예수금은 같은 기간 17억원 줄어든 102억원, 원화대출금은 2억원 감소한 232억원을 나타냈다. 

1영업점당 예수금은 지난 3분기 47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9억원 줄었으며, 원화예수금은 502억원 감소한 432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대출금은 354억원 늘어난 1조547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산업은행의 영업규모 축소는 2014년부터 이어져왔다. 

산업은행은 2011년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다이렉트 뱅킹을 바탕으로 소매금융 부문을 확장해오다가, 2014년 공공기관으로 재지정되면서 소매금융 축소 전략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높은 금리를 제공하던 예·적금상품의 금리를 내리고 기존 소매금융 규모를 유지하는 수준의 전략을 시행했다. 2016년 조선·해운업 부실 사태 이후 산업은행은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영업 규모를 더욱 축소하고, 정책금융에 집중하는 전략 기조를 강화됐다. 

업게 관계자는 "산업은행의 정책금융 역할이 더욱 강화되면서 민간 금융시장에서의 영업 규모는 갈수록 축소되고 있다"며 "소매금융은 점차 더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