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후오비, 토큰 재매입 투표 종료 '소각 지지 80.99%'
문지현 기자  |  jyeon@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7  10:27: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후오비 토큰의 재매입 물량 사용 방식을 결정하는 커뮤니티 투표가 6일 종료됐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은 후오비 토큰(Huobi Token, HT)의 재매입 물량 사용 방식을 결정하는 커뮤니티 투표가 지난 6일 종료됐다고 밝혔다.

후오비 토큰(HT)은 후오비가 자체 발행한 암호화폐로 그동안 후오비 글로벌은 매 분기 거래소 수익의 20%로 후오비 토큰(HT)을 재매입하고 이를 보유자에게 다시 에어드롭 형식으로 분배해왔다. 올 3분기에도 약 266억 상당의 후오비 토큰 1252만 개를 매입했다.

최근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소각 의견이 제시됐고 이에 따라 재매입 후 사용 방식을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했다. 지난 3일부터 진행된 투표에서 후오비 글로벌 이용자들은 에어드롭 또는 소각 처리 중 하나를 선택하는 투표권을 행사했다.

지난 6일 오후 4시 마감된 투표 결과, 소각 지지가 총 5,837만 4,893표로 80.99% 득표율을 보였고 에어드롭을 지지하는 쪽은 19.01%에 달하는 총 1370만 4312표를 얻었다. 후오비 글로벌 이용자 5010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총투표수는 7207만 9205표로 집계됐다. 최종 결정은 11일 후오비 글로벌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후오비 그룹은 후오비 토큰(HT)의 활용과 성장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파생상품 전용 플랫폼 ‘후오비 DM(Huobi Derivative Market, HBDM)’ 수익의 20%를 HT 바이백에 사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후오비 클라우드(Huobi Cloud) 역시 HT 활용도를 높이는 새로운 상장 규정을 발표했다. 앞으로 50만 HT를 보유한 프로젝트의 경우 자체적으로 상장 진행 권리를 갖게 된다.

후오비 관계자는 "후오비 토큰(HT)이 상장 투표, 프로젝트 보증금, OTC 마켓 보증금, VIP 수수료 우대, 사용자 보호 펀드 조성, 후오비 에코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돼 쓰임새 또한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문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펀드온라인코리아, 증권금융에 인수 코앞
2
증권거래세 인하 두고 금융위·기재부 온도차
3
메트라이프생명, 내년부터 방카슈랑스 재개
4
금융위 "정부, 암호화폐 관련 입장 여전히 엄중"
5
블록체인 기반 '크로스' 등장…해외송금 시장 이끌까
6
국민은행, 인니 부코핀은행 부실관리 팔 걷었다
7
건전성 좋아진 저축銀, 예보료는 ‘제자리걸음’
8
‘농업인안전보험’ 가입자 80만명 돌파
9
금융당국, 규제 사각지대 P2P대출 ‘법제화’ 본격 시동
10
지식재산 담보대출, 전 은행으로 확대한다
오피니언

[인터뷰] IPO외길 25년, 발행사-투자자 윈윈 돕는다

[인터뷰] IPO외길 25년, 발행사-투자자 윈윈 돕는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기업 IPO를 인간의 삶에 비유하면 결혼 같은...

[기고] 미국의 금리인상 종료시점은 언제일까

[기고] 미국의 금리인상 종료시점은 언제일까
지난달 28일 새벽 연준 파월의장은 기준금리가 “중립금리 바로 아래 수준”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