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17:10 (수)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기해년, 창도 신한에 역점"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기해년, 창도 신한에 역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1.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2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신한금융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원 신한(One Shinhan) 전략의 확장과 그룹 쇄신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조용병 회장은 2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올해는 창도하는 신한에 역점을 두고 그룹 전체의 창조적 실행력을 높야 가야 한다"며 "창도 신한을 위해 확장, 쇄신, 선도, 행복 4가지 과제를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조용병 회장은 원 신한 전략을 강력히 확장해 나가자고 밝혔다. 

조용병 회장은 "앞으로도 글로벌, GIB, WM, GMS 등 원 신한 매트릭스 성과를 높이고 그룹 시너지를 더욱 발휘해야 한다"며 "현재 인수 작업 중인 오렌지라이프와 아시아신탁 역시 기존 그룹사와 협업해 균형잡힌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 채널, 인력 등 모든 것을 원 신한 관점에서 통합해 그룹 전체가 하나의 목표, 하나의 방향으로 일관되게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조용병 회장은 그룹 쇄신도 강조했다. 

조용병 회장은 "조직체계부터 시스템, 프로세스, 상품, 서비스까지 익숙했던 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혁신의 길로 나서야 한다"며 "조직 변화를 위해 지난해 말 그룹 경영진 인사에서 세대교체를 단행했으며, 앞으로도 능력있는 인재 중 외부인재 수혈, 여성리더 육성 등 그룹 차원의 쇄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그룹 차원의 선도적 역할 수행도 주문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은 단순한 금융사를 넘어 고객과 기업, 사회의 희망이 돼야 한다"며 "기업의 혁신과 투자를 지원하는 본연의 역할을 다하고, 서민에게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꿈을 가진 청년 창업과 소상공인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고 글로벌 책임은행원칙 수립 등 전 세계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책무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행복한 신한을 만들자고 밝혔다. 

그는 "직원 행복이 긍정의 에너지를 낳고 이 에너지가 고객의 성장과 신한의 발전으로 연결되는 행복의 선순환이 이뤄지길 희망한다"며 "올해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 시행된다. 새로운 제도가 우리 모두의 워라밸을 찾고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길 촉매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행복한 신한을 위해 직무 특성을 고려한 유연근무제 도입, 그룹사 교차발령 강화, 글로벌 인재 양성, 그룹 경영리더와 여성리더 풀 확대, 불필요한 업무 제거, 의사결정 구조 단순화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