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
[신년사] 예보 위성백 사장 “금융기관 부실 발생 예방 기능 강화”
이봄 기자  |  afterwinter312@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2  10:14: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이사장이 신년 키워드로 ‘안전한 예금’, ‘따뜻한 금융’, ‘행복한 국민’ 3가지를 내세웠다.

위성백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의 파수꾼이라는 본분을 가진 예보는 평안할때 위험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거안사위(居安思危) 유비무환(有備無患)’의 고사성어를 되새기면서 예금자보호라는 본연의 업무를 보다 충실하게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위성백 사장은 안전한 예금을 위해 “금융기관과 금융시장에 대한 적시성있는 정보 수집과 분석력 강화, 취약금융회사에 대한 모니터링 및 현장점검, 차등보험료율제의 부실위험 판별력 제고 등을 통해 금융기관 부실 발생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며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은행(D-SIB)에 대한 회생‧정리계획 도입, 해외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및 회수 강화 등을 통해 예금자 보호제도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한층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뜻한 금융을 위해서는 취약계층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 경제적 재기 지원 프로그램 운영, 착오송금 피해구제 관련 인프라 완비를 주문했다.

위성백 사장은 “우리 사회가 지금보다 더 멀리 나아가기 위해서는 서민과 취약계층을 배려하며 구성원 모두가 함께하는 지혜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소비자에게 예보의 따뜻함을 추가로 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심도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예보는 올해 미매각 PF사업장의 공익적 활용, 사회 소외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활력 제고 노력도 병행한다.

위성백 사장은 “안전한 예금과 따뜻한 금융이 지향하는 목표는 행복한 국민”이라며 “작년에 뿌린 행복의 씨앗이 올해 잘 뿌리내리도록 하는 한편 추가적인 사회적가치 실현 노력을 체계적이고 짜임새 있게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메리츠화재에 경력 설계사들 몰리는 이유는
2
김태오 DGB 회장의 은행장 겸직 논란, 진짜 문제는
3
제2의 해외주식 사고 막는다…예탁원, 외화증권 지원 업무 강화
4
손보사, 지난해 ‘사람보험’ 판매만 몰두
5
혜택 높은 ‘제휴카드’ 단종 줄 잇는다
6
삼성SDS, 내부거래 90% 육박…금융권 기술력 불신 커져
7
[단독] 연말정산 간소화서 소외된 ‘코스닥벤처펀드’
8
저축銀, 중금리 신용대출 ‘브랜드’ 뜬다
9
카드사, 출혈경쟁 ‘車금융 캐시백’ 줄인다
10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비은행 부문 소형 금융사 인수합병부터"
오피니언

[인터뷰]유아이패스 “RPA 플랫폼은 인력대체가 아닌 개인비서”

[인터뷰]유아이패스 “RPA 플랫폼은 인력대체가 아닌 개인비서”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요즘 금융권을 포함한 전 산업 분야에 '...

[기고]P2P플랫폼을 통한 관계형 금융의 진화

[기고]P2P플랫폼을 통한 관계형 금융의 진화
국내 금융기관에서 사용하는 용어 중 ‘관계형 금융’은 금융사가 재무·신용등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