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06:55 (월)
[신년사] 예보 위성백 사장 “금융기관 부실 발생 예방 기능 강화”
[신년사] 예보 위성백 사장 “금융기관 부실 발생 예방 기능 강화”
  • 이봄 기자
  • 승인 2019.01.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이사장이 신년 키워드로 ‘안전한 예금’, ‘따뜻한 금융’, ‘행복한 국민’ 3가지를 내세웠다.

위성백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의 파수꾼이라는 본분을 가진 예보는 평안할때 위험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거안사위(居安思危) 유비무환(有備無患)’의 고사성어를 되새기면서 예금자보호라는 본연의 업무를 보다 충실하게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위성백 사장은 안전한 예금을 위해 “금융기관과 금융시장에 대한 적시성있는 정보 수집과 분석력 강화, 취약금융회사에 대한 모니터링 및 현장점검, 차등보험료율제의 부실위험 판별력 제고 등을 통해 금융기관 부실 발생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며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은행(D-SIB)에 대한 회생‧정리계획 도입, 해외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및 회수 강화 등을 통해 예금자 보호제도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한층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뜻한 금융을 위해서는 취약계층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 경제적 재기 지원 프로그램 운영, 착오송금 피해구제 관련 인프라 완비를 주문했다.

위성백 사장은 “우리 사회가 지금보다 더 멀리 나아가기 위해서는 서민과 취약계층을 배려하며 구성원 모두가 함께하는 지혜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소비자에게 예보의 따뜻함을 추가로 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심도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예보는 올해 미매각 PF사업장의 공익적 활용, 사회 소외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활력 제고 노력도 병행한다.

위성백 사장은 “안전한 예금과 따뜻한 금융이 지향하는 목표는 행복한 국민”이라며 “작년에 뿌린 행복의 씨앗이 올해 잘 뿌리내리도록 하는 한편 추가적인 사회적가치 실현 노력을 체계적이고 짜임새 있게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