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06:25 (월)
[신년사]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 “사업분야 정교화 통해 내실 다지기 주력”
[신년사]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 “사업분야 정교화 통해 내실 다지기 주력”
  • 이봄 기자
  • 승인 2019.01.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가장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위기는 늘 있는 것이고 위기는 곧 위험하지만 기회인만큼 위축되기 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모든 사업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카드사 사업 기반에 위협으로 다가올 대상으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가계대출 총량규제, 제로페이 등 경쟁 사업자의 등장을 꼽았다.

이에 이 사장은 올해 KB국민카드가 리딩 카드사로 재도약하기 위한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사업 분야 정교화를 통한 기존 사업 내실화 △새로운 사업 모델로의 전환 가속화 및 적극적 투자를 통한 미래에 대한 철저한 준비 △협업‧혁신 내재화와 실행 중심 조직으로의 변화 등 3대 경영 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모든 사업 분야 정교화를 통한 기존 사업 내실화를 위해 영업, 마케팅, 금융 등 전통적인 사업 영역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사업 분야 정교화를 위해 △영업‧마케팅 전략 정교화 △고객 세분화(세그먼트) 정교화 △가격(Pricing) 및 한도 운영 전략 업그레이드 △내외부 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 마케팅 비중 확대 등을 추진하며, 전사 조직별 손익 관리 체계를 도입해 영업 및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손익‧성과 측정을 정교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이 사장은 “안정적인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 모델 전환을 위해 두 가지 관점에서 다양한 시도와 집요한 수익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KB국민카드는 올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고 사업 확장이 용이하며 안정적 수익 창출이 가능한 영역에 대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프로세싱 대행 사업, 리스금융, 중금리 대출 등 비규제 금융 분야와 초기 단계인 글로벌 사업의 안정화 및 사업 지역 확장에 주력할 예정이다.

새로운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먼저 KB금융그룹의 선봉에 서서 고객 접점을 유지하고 종합적인 금융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데이터 기반 마케팅 회사(Data-driven Marketing Company)로의 변화를 도모한다. ‘테크핀(Tech-Fin)’ 기업으로의 비즈니스 구조 변화를 도모해 기술 발전 속에서 비즈니스 및 프로세스 경쟁력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또 개방과 혁신의 ‘디지털 회사(Digital Company)’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차세대 시스템도 연내 성공적으로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이 사장은 ‘협업‧혁신 내재화와 실행 중심 조직으로의 변화’를 위한 첫 걸음으로 협업 기반의 업무 연결성 강화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KB국민카드는 독립 조직인 ‘애자일(Agile)’ 조직을 본부 중심으로 확대 개편해 협업과 혁신 내재화가 전사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 사장은 바람이 세게 불수록 연은 더 높이 난다는 사자성어 ‘풍신연등(風迅鳶騰)’을 인용하며 “더욱 세게 불고 있는 위기라는 바람을 도약의 기회로 삼아 더욱 높이 날아오르는 KB국민카드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