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23:45 (화)
[신년사]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사업 발굴해 새로운 엔진 장착”
[신년사]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사업 발굴해 새로운 엔진 장착”
  • 이봄 기자
  • 승인 2019.01.0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한계 없는 비지니스 영역 확장을 주문했다.

임영진 사장은 2일 “인텔의 전 CEO인 앤디 그로브는 새로운 성장과 급격한 쇠락이 결정되는 시점을 ‘전략적 변곡점’이라고 표현했다”며 “이러한 전략적 변곡점에서 일부 개선된 방법으로는 성장이 담보되지 않으며 기존 틀을 깨는 혁신적 방법을 지속 발굴하고 추진해야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영진 사장은 경영 전략으로 5대 아젠다 ‘F·O·C·U·S’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결제시장 혁신(First Mover in Payment) △최적의 멀티 파이낸스 전략 추진(Optimal Multi-Finance) △초개인화를 통한 차별적 고객 경험 구현(Customer-oriented Service) △한계 없는 비즈니스 영역의 확장(Unlimited Business) △성과로 연결되는 최고 수준의 역량 구축(Superb Enabler)이다.

임 사장은 “시장이 계속 변화하고 사업이 확장되더라도 그 연결고리 중심에는 결제가 있을 것이며 신한카드는 변화를 이끄는 리더가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고객 모집, 상품, 한도, 마케팅 등 결제에 관한 모든 과정에서 고객 가치 증대 방법을 혁신하고 질적인 체질개선이 가속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올해 프라임(PRIME) 등급 체계도 선보일 예정이다.

임 사장은 “프라임 등급 체계가 고객 중심 영업의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돼야 할 것”이라며 “카드 중심의 결제 주도권 유지를 위해 신판사업 수익성 개성도 중요하므로 신용기반 상품의 업그레이드, 비용 효율화 등을 보다 심도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 사장은 연결과 확장을 기반으로 한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 상품·서비스 제공도 강조했다.

그는 “새롭게 개편된 신한페이판(PayFAN)은 차별화된 혜택과 편의성을 강화해 고객 방문과 이용을 활성화해야 할 것”이라며 “당사 빅데이터 역량이 집중된 마이샵(MySHOP)은 소상공인 매출 증대와 고객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상생 마케팅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