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23:50 (화)
교보생명, 질환예측 서비스 앱 시범운영 중
교보생명, 질환예측 서비스 앱 시범운영 중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1.0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교보생명은 보험업계 최초로 질환예측 서비스인 ‘평생튼튼라이프’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평생튼튼라이프는 건강검진 정보를 토대로 당뇨, 심혈관질환의 3년 내 발병률을 알려주고 해당 질병을 보장하는 보험상품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술과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의 질환예측 알고리즘으로 질환 발병률을 예측해 고객의 장기적인 건강관리를 돕고, 보장분석시스템과 연동해 본인의 건강상태에 맞는 보험상품을 안내해준다.

개인별 질환 예측을 바탕으로 본인에게 적합한 보험을 맞춤 설계할 수 있다. 또 본인의 건강정보에 기반한 보험 설계로 보험상품에 대한 신뢰와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평생튼튼라이프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진행하는 인슈어테크(보험+핀테크) 국책 과제의 하나다. 교보생명이 지난해 5월부터 디지털 헬스케어(라이프시맨틱스), 블록체인(아이콘루프) 등 인슈어테크 전문기업과 개발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교보생명 모바일창구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나 사전검진을 통해 습득한 건강검진 정보(신장·체중·허리둘레·혈압·혈당·콜레스테롤·흡연여부 등 12개)를 업로드하거나 직접 입력하면 된다.

건강정보 분석 결과를 토대로 당뇨, 심혈관질환 등 질환 예측 결과가 수치로 표시되며 담당 설계사는 필요한 보장내역과 적절한 보험상품을 안내하는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발병 가능성이 높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맞춤형 건강코칭서비스도 제공된다. 이에 위험인자나 연령별로 적합한 맞춤형 식이요법, 운동처방 등 건강과 식습관 개선을 위한 각종 콘텐츠를 통해 고객 스스로가 질병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교보생명은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평생튼튼라이프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교보생명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