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16:00 (수)
파업 임박 국민銀, 스스로 리딩뱅크 자리 내려놓나
파업 임박 국민銀, 스스로 리딩뱅크 자리 내려놓나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1.06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파업 강행하면 영업 차질·고객 피해·신뢰도 하락 예상

리딩뱅크 이미지에 치명타, 파업 책임 결국 직원 몫으로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국민은행 총파업이 초읽기에 돌입한 가운데 내외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주말 내내 진행 중인 국민은행 노사 간 협상마저 실패해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겪게 될 후폭풍때문이다. 브랜드 이미지 타격 및 영업 경쟁력 하락이 리딩뱅크 수성 실패로 이어져, 결국 파업 주체인 직원 부담만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경영진은 주말 동안 총파업을 막기 위해 노조 설득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노조와 의견 차이를 좁히기 위해 줄다리기 협상을 이어나가는 한편, 7일 총파업 전야제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직원 설득 작업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 관계자는 "총파업 저지를 위한 노사 협상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극적 타결 가능성도 적지 않다"며 "만약 총파업이 실현되더라도 정상영업을 실시하고, 정상영업이 어렵다면 각 지역 거점점포를 운영해 고객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 노사는 △성과급 지급 기준 △임금피크제 도입·적용 시기 △신입행원 페이밴드(호봉상한제) △저임금 직군 근무경력 추가 인정 안건을 놓고 의견이 엇갈린 상태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노조는 지난해 말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8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는 파업 실시 이후에도 협상에 진전이 없으면 추가 파업도 불사할 방침이다. 1월 31일부터 2월 1일까지 2차 총파업을 실시하고, 2월 26~28일 3차, 3월 21~22일 4차, 3월 27~29일 5차 총파업까지 예고했다. 

업계에서는 현재 리딩뱅크 자리를 유지 중인 국민은행의 총파업이 실현될 경우 경쟁력 하락을 우려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신한은행에서 리딩뱅크를 탈환한 이후 줄곧 국내 1위 은행 자리를 수성해왔다. 

하지만 상반기 5차례에 걸친 시리즈 파업이 실시되면 영업점 업무 대다수가 차질을 빚으면서 수익성 악화까지 이어질 수 있다. 예·적금과 같은 상품 가입 업무를 비롯해 대출, 펀드, 방카 등 주요 대고객 업무 공백이 예상된다. 기업금융, PB, 해외송금, 복합점포 업무에서도 다른 은행 대비 낮은 경쟁력을 보일 수밖에 없다. 특히 허브앤스포크로 대표되는 영업점 간 연계영업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총파업은 영업점 운영에 치명타로 작용할 수 있다. 

은행 한 관계자는 "내부 갈등을 봉합하지 못하고 총파업에 돌입하면 가장 피해를 보는 것은 국민은행 고객"이라며 "사측과 노조의 협상 과정에서 고객이 볼모로 잡히는 상황만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업이 장기화되면 국민은행이 어렵게 탈환한 리딩뱅크 자리마저 경쟁은행에 빼앗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총파업 장기화 시 경쟁력 하락 사례는 다수 찾아 볼 수 있다"며 "관치금융, CEO 간 갈등을 극복하고 리딩뱅크에 올라선 국민은행이 또다른 갈등으로 위험을 떠앉으면 다른 은행에는 좋은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임금노동자가 권리를 찾기 위해서 벌이는 파업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며 "하지만 파업이 진행됐을 때 생기는 고객 피해, 부정적인 여론으로 인한 이미지 추락이 표면화되면 많은 것을 잃을 수 있으며, 이는 곧 직원들의 몫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