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19:55 (일)
최종구 금융위원장 "올해는 핀테크의 해"
최종구 금융위원장 "올해는 핀테크의 해"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1.1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금융서비스 사전신청 접수계획 발표
핀테크 지원사업 예산 지원기준 등 공개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현장간담회에서 올해 핀테크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금융당국은 모든 역량과 자원에 집중해 핀테크 확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를 위해 충분한 자본과 인력을 투입해 핀테크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핀테크 업계 종사자 약 300여명을 대상으로 "올해는 핀테크 산업의 골든타임"이라며 핀테크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핀테크 규제 혁신 등 현장의견을 수렴하고 오는 4월 시행 예정인 금융혁신지원특별법과 17일 시행되는 인터넷전문은행법, 핀테크 정부예산 지원, 금융분야 빅데이터 등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위는 핀테크 분야 인허가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패스트트랙 제도를 도입하고 핀테크 등 신산업분야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결과에 고의나 중과실이 없다면 금융회사 임직원을 면책하는 제도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금산법·금융지주법·은행법 등 금융회사의 출자 가능 회사 범위에 핀테크 기업이 포함되도록 개념 정의 및 범위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는 "핀테크 산업발전을 위해서는 규제완화와 함께 핀테크 기업의 위상 강화도 필요하다"라며 "오픈뱅킹 등을 통한 금융결제 인프라 접근성 제고와 핀테크 기업에 실명확인 업무 위탁과 사기의심 계좌 정지 등의 권한 부여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간편결제 활성화를 위해 카카오페이와 같은 전자지급수단에도 결제용도에 한해 30~50만원의 소액 신용결제를 허용해 달라"라고 건의했다.

그 밖에도 8퍼센트 이효진 대표는 P2P대출 법제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금융기관의  P2P투자 참여 허용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현장간담회에는 최 위원장을 비롯해 금융위 금융혁신기획단장, 금감원 수석부원장, 와디즈 신혜성 대표, 레이니스트 김태훈 대표 등 핀테크 업계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